'학폭 인정' 삼성화재 박상하, 전격 은퇴 선언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겠다"
  • 입력 2021-02-22 18:54
  • 수정 2021-02-22 1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블로킹 득점에 포효하는 삼성화재 박상하

삼성화재 박상하(오른쪽)가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경기에서 블로킹 득점을 한 뒤 황경민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1. 1. 13. 천안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학교 폭력(학폭) 논란에 휩싸였던 삼성화재 박상하가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은퇴를 선언했다.

박상하는 22일 구단을 통해 “먼저 최근 논란이 된 저와 관련된 학교 폭력 논란으로 본의 아니게 구단, 동료, 배구팬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리고 심려를 끼친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중학교 시절 친구를 때린 사실이 있고, 고등학교 시절 숙소에서 때린 사실이 있다”면서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드린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은퇴하며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 아직 연락 드리지 못한 분께도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도 입장문을 내고 “박상하가 두 차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오늘 구단 측에 은퇴 의사를 밝혀와 구단은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단은 이 시간 이후 현 선수단 뿐 아니라 향후 선수 선발 단계에서부터 학교 폭력 및 불법 행위 이력에 대해 더욱 더 면밀히 조사하고, 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학교 폭력 피해자들의 신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국배구연맹과 함께 적극 대응하여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힘쓰겠다. 다시 한 번 피해자와 가족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삼성화재는 소속 선수들에게 폭력 예방 및 프로 선수로서의 소양 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박상하는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글 내용 중 일부를 부인했다. 그는 “동창생 납치 및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은 사실이 아니며 향후 법적 대응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eom2@sportsseoul.com

추천

0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솔비, 곰팡이케이크 논란에 사과... "최선 다해 해결하겠다" [전문]
  2. 2. "피범벅 꽃미남' 브래드 피트, 산드라 블록과 영화 촬영장 공개[할리웃톡]
  3. 3. 양현종, 8일 LA 다저스와 시범경기 불펜으로 올라
  4. 4. '13kg 감량' 그리, 태평양 어깨+훈훈한 비주얼 눈길 [★SNS]
  5. 5. 인피니트 김성규, 울림 엔터와 전속계약 만료[공식]
  6. 6. 김동성♥ 인민정 "나도 이혼 8년차 싱글맘, 양육비 10만원도 못받았다" 배드파더스 비판
  7. 7. '펜트하우스2' "오랜만이야" 이지아 복귀+ 유진 복수 '궁금증' ↑
  8. 8. '오!삼광빌라!' 인교진 "김확세 사랑해주셔서 감사" 종영 소감
  9. 9. '뭉쳐야 산다' 허웅X허훈X허재 허家 네 삼부자 '상암불낙스' 혼쭐내러 떴다
  10. 10. '빈센조' 김여진, 트럭테러 배후 송중기 알아챘다. 법정 전면전 예고[SS리뷰]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