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무리뉴, 앞으로 12일에 내년 운명 달렸다…차기 후보는 나겔스만
  • 입력 2021-02-23 08:35
  • 수정 2021-02-23 08: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SOCCER-ENGLAND-WHU-TOT/REPORT

무리뉴 감독. 런던 |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중요한 일전과 마주한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23일(한국시간) ‘무리뉴 감독이 다음 시즌 토트넘을 이끌지는 앞으로 12일에 달렸다. 차기 사령탑 1순위는 율리안 나겔스만 라이프치히(독일) 감독이다’고 보도했다.

한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두에도 올랐던 토트넘이다. 하지만 최근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최근 리그 6경기 1승5패의 극도 부진이다. 순위도 9위까지 밀려났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확보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전체 승률을 봐도 좋지 않다. 부임 후 50경기에서 23승 12무 15패, 승률 46%에 머물고 있다.

일각에서는 무리뉴 감독의 조기 경질을 거론하고 있다. 2023년까지 계약이 돼 있지만, 다니엘 레비 회장은 언제든 경질 카드를 꺼내들 수 있다. ‘텔레그래프’는 ‘앞으로 12일이 무리뉴 감독에는 중요할 것 같다’고 바라봤다. 유력 후보는 나겔스만 감독이다. 라이프치히에서 황희찬의 스승이기도 한 나겔스만은 20대 후반에 감독이 돼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beom2@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솔비, 곰팡이케이크 논란에 사과... "최선 다해 해결하겠다" [전문]
  2. 2. "피범벅 꽃미남' 브래드 피트, 산드라 블록과 영화 촬영장 공개[할리웃톡]
  3. 3. 양현종, 8일 LA 다저스와 시범경기 불펜으로 올라
  4. 4. '13kg 감량' 그리, 태평양 어깨+훈훈한 비주얼 눈길 [★SNS]
  5. 5. 인피니트 김성규, 울림 엔터와 전속계약 만료[공식]
  6. 6. '펜트하우스2' "오랜만이야" 이지아 복귀+ 유진 복수 '궁금증' ↑
  7. 7. '오!삼광빌라!' 인교진 "김확세 사랑해주셔서 감사" 종영 소감
  8. 8. '뭉쳐야 산다' 허웅X허훈X허재 허家 네 삼부자 '상암불낙스' 혼쭐내러 떴다
  9. 9. '빈센조' 김여진, 트럭테러 배후 송중기 알아챘다. 법정 전면전 예고[SS리뷰]
  10. 10. "털 때문인가? 나 노홍철인데?" 노홍철, '마리오' 콧수염 근황[★SNS]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