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뜨강' 지수, 학폭 의혹 제기…소속사 "확인중" (종합)
  • 입력 2021-03-03 00:07
  • 수정 2021-03-03 00: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지수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배우 지수(본명 김지수)에 대한 학교 폭력(학폭)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수의 학폭을 제기하는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에서 지수의 학폭을 주장하는 글쓴이 A 씨는 “(지수는)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해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며 폭로했다.

A 씨는 “김지수와 그 일진들에게 시비를 건다는 건 있을 수 없었다. 김지수 일진 무리 중 한 명이 조금이라도 기분 나쁜 일을 당하면 모두가 찾아와 일방적으로 구타했고 모욕적이고 철저하게 짓밟아 놓았다. 급식에 먹기 싫은 음식이나 깍두기, 방울 토마토가 나오면 숟가락을 튕기거나 입 안에 넣은 채 대포처럼 근처 학생들에게 투척했다. 그 음식물을 옷이나 얼굴에 맞은 것을 보며 자기들끼리 낄낄거리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학폭 피해 사실도 거론했다. A 씨는 “나는 김지수와 일진들에게 2008년 중3 때 괴롭힘을 당했다. 괴롭힘이라는 단어로 모든 걸 정의하기엔 부족하다.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 악랄하게 본인들은 빠져나갈 수 있게 다른 동급생들을 시켜 나를 괴롭혔다. 김지수 일당에게 지시를 받은 동급생들은 나를 수시로 찾아와 욕설은 기본이었고 패륜적인 발언도 일삼았다”고 회상했다.

특히 A 씨는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살게 군 학폭 가해자가 지금은 선한 척 착한 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 내가 바라는 건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아니다. 김지수씨.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하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 가해자’ 지수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라”고 강조했다.

지수에 관한 학폭글이 논란되자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5년 MBC 드라마 ‘앵그리맘’으로 데뷔한 지수는 ‘닥터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현재는 KBS2 ‘달이 뜨는 강’에서 주연 온달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purin@sportsseoul.com

추천

6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네가 죽인 거야"…이하늘, 동생 이현배 사망 두고 김창열 저격한 이유의 전말
  2. 2. 김호중, 훈련소 사진 공개 '늠름한 트바로티'[★포토]
  3. 3. 대한민국 최강 글래머모델 윤체리, 럭비공에 한번 맞아볼래요?
  4. 4. [단독]선수가 상대팀 코치를 조롱. 쇼트트랙 무더기 징계 불가피
  5. 5. '미우새' 김옥빈, 김종국에 호감 "같이 운동할 수 있어 너무 좋다"
  6. 6. [단독]문가영 5월 FA 나온다.."키이스트와 재계약 NO"
  7. 7. 박수홍 홈쇼핑으로 근황 "요즘 나만 보면 안아줘...고마워"
  8. 8. '음주운전 2회' 박중훈, 검찰 송치
  9. 9. 부검의 "故이현배, 심장 이상 발견...교통사고 후유증 가능성 없다"
  10. 10. 함소원, 팬들 동원해 여론 조작 의혹…"스토커 가짜 인터뷰" 반박[종합]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