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김동완과 갈등 폭로→화해 "내려놓고 대화해줘 고마워"(종합)
  • 입력 2021-03-17 08:08
  • 수정 2021-03-17 08: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그룹 신화 에릭이 김동완과의 갈등이 봉합됐음을 알리며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17일 에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잠자고 있던 신화창조(신화 팬클럽)가 깨어나면 일어나는 일들. 이렇게 빨리 정리, 진정시키고 단합될 줄은 몰랐음. 앞으론 우리끼리 비교하고 잘잘못 따지며 싸우지말고, 이 에너지로 신화와 신화창조 지키기 위해 싸우자"라고 적었다.


또 "신화를 위해 내려놓고 대화에 나서준 동완이 고맙고, 둘의 싸움 중재해 준 동생들 그리고 멤버들 고맙다"며 "무엇보다 각자 인생 살아가다 신화 위기라는 소식 듣고 발 벗고 달려 나와 순식간에 상황 정리 시켜버린 신화창조. 진짜 대단하다"라고 남겼다.


끝으로 에릭은 "내 인생에서 신화란 이름이 그렇듯, 신화창조의 인생에서 신화와 함께한 시간들이 자랑스러운 시간들이 되도록 다 같이 힘을 합쳐 봅시다"라며 팀과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신화 단톡방도 캡처해 올렸다.


앞서 김동완도 SNS에 "사소한 오해들이 쌓여 대화가 단절됐고 이로 인해서 서로에게 점점 더 큰 오해가 생겼다. 에릭과 대화는 잘 했다. 많은 이야기를 했고 사소한 것 하나까지 다 이야기하면서 서로 오해를 풀었다"며 "어제 이야기를 시작하며 아주 예전 일부터 사소한 거 하나하나까지 풀어가며 서로에게 서운했던 부분을 이야기하고 잘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다.


이번 일은 지난 14일 에릭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동완과 갈등이 있다고 밝히면서 시작됐다. 하지만 바로 다음날(15일) 두 사람이 대화로 풀고자 회동한 사실이 알려진데 이어, 직접 화해 사실을 밝혀 팬들을 안도하게 했다.


한편 신화는 최장수 아이돌로 1998년 데뷔했으며, 2018년 데뷔 20주년 앨범을 발표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DB

추천

0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박서준, 절친 손흥민 경기 직관 포착→'노마스크'에 의견 '분분'[종합]
  2. 2. '음주 추돌' 리지, 징역 1년 구형 "실망스럽고 부끄럽다" 울먹[종합]
  3. 3. 류현진 양키스 3연전 첫 판 등판-토론토 입단 후 가장 중요한 무대
  4. 4. 김소연 "펜트하우스 통해 두려움 내려놔, 이제는 예능 진출도 꿈꿔요"[SS인터뷰②]
  5. 5. '마블 입성' 마동석, '이터널스' 홍보 열일…디즈니와 인터뷰
  6. 6. '아이즈원 출신' 조유리, 동화 속 요정 비주얼…솔로 기대↑[★포토]
  7. 7. 백승호·김진수 벤투호 합류…이강인은 또 낙마
  8. 8. 손흥민, 아스널 상대로 29일 만에 '시즌 3호골'…팀 완패에 웃지 못했다
  9. 9. '안다행' 안정환, ♥이혜원 향한 애정 폭발…이상준·황제성 감탄
  10. 10. ITZY·에스파의 기대되는 '넥스트 레벨'[SS뮤직]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