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측 "횡령 혐의로 친형 고소장 접수…사생활 폭로도 법적대응"[전문]
  • 입력 2021-04-05 16:36
  • 수정 2021-04-05 16: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방송인 박수홍이 친형 박진홍과 배우자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5일 박수홍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박수홍은 4월5일 오후 4시경 친형 박진홍 및 그 배우자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앞서 알려드린 바대로, 박수홍은 일체의 피해보상 없이 양측의 재산을 7:3으로 나누고 함께 기부와 사회 봉사를 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전달했으나 고소장 접수 전까지 친형 측이 합의 의지를 보이지 않아 고소장을 정식 접수하기에 이르렀습니다"라며 "이번 사태의 본질은 '횡령'입니다. 따라서 박수홍과 본 법무법인은 여기에 초점을 맞춰 법의 판단을 받으려 합니다. 박수홍은 이미 가족사로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끼친 것에 가슴 깊이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기에, 향후 친형 측을 향한 언론플레이나 확인되지 않은 폭로 없이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모든 것을 말하려 합니다"라고 전했다.


또 "이와 같은 이유로 박수홍은 일방적인 사생활 폭로 및 흠집내기 행위 등에 대해 일체 대응 없이 법의 잣대로 이번 사태에 대한 객관적 판단을 받고 이에 응하겠습니다. 아울러 박수홍 측에 최소한의 확인 과정도 거치지 않고 반론권도 보장하지 않는 일부 언론과 루머를 양산하는 댓글 작성 등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임을 말씀드립니다"라며 "향후 저희 법무법인 에스는 이 사건의 실체가 제대로 드러날 수 있도록 수사기관의 수사에 최대한 성실하게 협조할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박수홍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댓글에 30년간 박수홍의 매니저 역할을 해온 친형 박진홍이 100억원 가까이 되는 금전적 이득을 취한뒤 박수홍과 연락을 끊었다는 주장이 올라왔다. 박수홍은 "금전적인 피해를 입은건 사실"이라고 인정했고 이후 대화로 풀겠다 했지만 결국 합의점에 도달하지 못하고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이후 친형 박진홍 측 역시 "재산 문제가 아닌 박수홍의 1993년생 여자친구가 갈등의 시작"이라며 반박했다.


다음은 박수홍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박수홍씨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입니다. 최근 불거진 횡령 의혹 사건 관련한 진행 사항 말씀드립니다.


1. 박수홍은 4월5일 오후 4시경 친형 박진홍 및 그 배우자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2. 앞서 알려드린 바대로, 박수홍은 일체의 피해보상 없이 양측의 재산을 7:3으로 나누고 함께 기부와 사회 봉사를 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전달했으나 고소장 접수 전까지 친형 측이 합의 의지를 보이지 않아 고소장을 정식 접수하기에 이르렀습니다.


3. 이번 사태의 본질은 '횡령'입니다. 따라서 박수홍과 본 법무법인은 여기에 초점을 맞춰 법의 판단을 받으려 합니다. 박수홍은 이미 가족사로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끼친 것에 가슴 깊이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기에, 향후 친형 측을 향한 언론플레이나 확인되지 않은 폭로 없이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모든 것을 말하려 합니다.


4. 이와 같은 이유로 박수홍은 일방적인 사생활 폭로 및 흠집내기 행위 등에 대해 일체 대응 없이 법의 잣대로 이번 사태에 대한 객관적 판단을 받고 이에 응하겠습니다. 아울러 박수홍 측에 최소한의 확인 과정도 거치지 않고 반론권도 보장하지 않는 일부 언론과 루머를 양산하는 댓글 작성 등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임을 말씀드립니다.


5. 향후 저희 법무법인 에스는 이 사건의 실체가 제대로 드러날 수 있도록 수사기관의 수사에 최대한 성실하게 협조할 것입니다.


2021.4.5. 법무법인 에스 담당변호사 노종언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다홍이랑엔터테인먼트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네가 죽인 거야"…이하늘, 동생 이현배 사망 두고 김창열 저격한 이유의 전말
  2. 2. 김호중, 훈련소 사진 공개 '늠름한 트바로티'[★포토]
  3. 3. [단독]선수가 상대팀 코치를 조롱. 쇼트트랙 무더기 징계 불가피
  4. 4. 대한민국 최강 글래머모델 윤체리, 럭비공에 한번 맞아볼래요?
  5. 5. '미우새' 김옥빈, 김종국에 호감 "같이 운동할 수 있어 너무 좋다"
  6. 6. [단독]문가영 5월 FA 나온다.."키이스트와 재계약 NO"
  7. 7. 박수홍 홈쇼핑으로 근황 "요즘 나만 보면 안아줘...고마워"
  8. 8. '음주운전 2회' 박중훈, 검찰 송치
  9. 9. 부검의 "故이현배, 심장 이상 발견...교통사고 후유증 가능성 없다"
  10. 10. 함소원, 팬들 동원해 여론 조작 의혹…"스토커 가짜 인터뷰" 반박[종합]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