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매직유랑단' 송가인 "무명시절 반지하서 꼽등이, 쥐와 살아"
  • 입력 2021-04-08 07:10
  • 수정 2021-04-08 07: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송가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무명 시절 비화를 공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트롯매직유랑단-나는 트로트가 좋아요’ 특집에서는 무명 시절 기억을 떠올린 송가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강은 무명 시절 1평 남짓한 옷방에서 짐도 풀지 못한 채 살았던 과거를 밝혔다. 이에 송가인은 “나는 더 한 곳에 살았다. 여기 있는 사람 중 고생 안 한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반지하에서 꼽등이, 쥐와 함께 살았던 기억을 떠올렸다.

송가인 또 무명 시절 서러웠던 기억에 관해 “너는 얼굴도 안되고 몸매도 안되고 노래로 승부를 걸어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고백했다.
purin@sportsseoul.com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네가 죽인 거야"…이하늘, 동생 이현배 사망 두고 김창열 저격한 이유의 전말
  2. 2. 김호중, 훈련소 사진 공개 '늠름한 트바로티'[★포토]
  3. 3. [단독]선수가 상대팀 코치를 조롱. 쇼트트랙 무더기 징계 불가피
  4. 4. 대한민국 최강 글래머모델 윤체리, 럭비공에 한번 맞아볼래요?
  5. 5. '미우새' 김옥빈, 김종국에 호감 "같이 운동할 수 있어 너무 좋다"
  6. 6. [단독]문가영 5월 FA 나온다.."키이스트와 재계약 NO"
  7. 7. 박수홍 홈쇼핑으로 근황 "요즘 나만 보면 안아줘...고마워"
  8. 8. '음주운전 2회' 박중훈, 검찰 송치
  9. 9. 강예빈, 무보정 B컷에도 완벽 S라인 섹시美 [★SNS]
  10. 10. 부검의 "故이현배, 심장 이상 발견...교통사고 후유증 가능성 없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