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몬토요 감독 "류현진은 팀에 승리할 수 있는 기회를 줬다"
  • 입력 2021-04-08 13:54
  • 수정 2021-04-08 13: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Blue Jays Rangers Baseball

시즌 초반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은 8일(한국 시간) 텍사스 레인저스를 상대로 7이닝 7안타 7삼진 2실점으로 역투했다. 알링턴(텍사스)|AP연합뉴스

[LA=스포츠서울 문상열전문기자] “류현진은 팀에 이길 수 있는 기회를 줬다.”

8일(한국 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에게 1-2로 패한 뒤 토론토 블루제이스 찰리 몬토요 감독의 에이스 류현진 평가다. 토론토 출입기자는 “얼핏 보기에 류현진이 고전하면서 류현진답게 위기를 탈출했는데~”라는 질문에 몬토요 감독은 “오늘도 인상깊은(impressive) 피칭이었다”며 손 동작까지 취하면서 “그는 늘 확고하고 공포를 주지 않았다. 우리에게 기회를 줬다”고 호투를 높이 평가했다.

류현진은 뉴욕 양키스, 텍사스 레인저스 2경기에 12.1이닝을 소화해 11안타 1볼넷 12삼진 4실점으로 평균자책점을 2.92로 낮췄다. 지난해 단축일정 때는 2경기에서 9이닝을 던져 13안타 4볼넷 9삼진 8.00으로 출발했다. 이후 10경기 등판에서 모두 5이닝 이상을 투구했고, 7차례 퀄리티스타트를 작성했다. 초반 2경기를 제외한 10경기 평균자책점은 1.86으로 놀라울 정도로 안정된 피칭을 했다.

올 시즌 전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시즌 초반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토론토 출입기자는 지난해와 다른 점을 물었다. ”지난해보다 훨씬 좋다. 지난해는 초반 2경기에서 8실점했다. 올해는 2경기에 4실점이고 선발투수로서 해야할 일을 하고 있다”고 차이를 설명했다. 비록 초반 2경기지만 피칭의 굴곡이 없는 정규시즌 아트 피칭을 이룰 때와 다를 바가 없다.

메이저리그에서 초반부터 최상의 피칭을 과시할 때 흔히 사용하는 단어가 ‘mid-season form’이다. MLB 네트워크는 뉴욕 메츠 제이콥 디그롬, 뉴욕 양키스 게릿 콜에게 이 단어를 썼다. 개막전을 뒤늦게 치른 디그롬은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6이닝 3안타 2볼넷 7삼진 무실점, 콜은 7일 두 번째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7이닝 4안타 13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미드시즌 폼이 아닐 수 없다. 류현진의 텍사스 레인저스전 7이닝 7안타 7삼진 2실점의 역투에도 적용된다.
BASEBALL-MLB-TEX-TOR/

토론토 류현진은 8일(한국 시간) 2회 닉 솔락에게 허용한 홈런은 실투였고, 타자가 잘 친 것이다고 했다. 좌월 홈런 후 베이스를 돌고 있는 텍사스 레인저스 4번 타자 솔락. 알링턴(텍사스)|USA TODAY Sports연합뉴스

텍사스전에서 7안타 가운데 홈런 1개를 제외하고 대부분이 약한 타구라는 점에서 류현진다웠다. “홈런 허용은 실투였고 타자가 잘쳤다”고 했다. 약한 타구 유도는 체인지업과 좌타자에게 커터를 사용한 게 효과가 있었고 강한 타구가 없었던 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즌 첫 ‘노 볼넷’ 게임이었다. 류현진이 150이닝 이상을 던지고 볼넷이 가장 적었던 시즌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2위에 올랐던 2019년이다. 182.2이닝에 볼넷 24개에 그쳤다. 이 해 29경기 등판에서 12경기가 노 볼넷이었다. 류현진이 투구이닝에 비해 안타수가 많아도 WHIP가 낮은 게 볼넷이 적어서다. 2021시즌 1패를 안고 있지만 출발이 상큼하다.
moonsy1028@sportsseoul.com

추천

0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네가 죽인 거야"…이하늘, 동생 이현배 사망 두고 김창열 저격한 이유의 전말
  2. 2. '더 먹고가' 정일우 "'하이킥' 촬영 전 교통사고로 4개월간 누워 있었어"
  3. 3. 댄 플리삭 해설자, 류현진 선발투수 파워랭킹 4위에 올려 놓아[SS시선집중]
  4. 4. 김호중, 훈련소 사진 공개 '늠름한 트바로티'[★포토]
  5. 5. '티카타카' 쁘걸의 무명 시절 고생기 "역주행 전 카페 알바 중 캐스팅 당할 뻔"
  6. 6. '미우새' 김옥빈, 김종국에 호감 "같이 운동할 수 있어 너무 좋다"
  7. 7. [단독]선수가 상대팀 코치를 조롱. 쇼트트랙 무더기 징계 불가피
  8. 8. 대한민국 최강 글래머모델 윤체리, 럭비공에 한번 맞아볼래요?
  9. 9. [단독]문가영 5월 FA 나온다.."키이스트와 재계약 NO"
  10. 10. 박수홍 홈쇼핑으로 근황 "요즘 나만 보면 안아줘...고마워"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