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률 단 10%, 야구인 아버지도 가슴졸이며 지켜봤다...강인권 감독대행 프로야구 3부자
  • 입력 2021-09-14 12:05
  • 수정 2021-09-14 13: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강인권

NC 강인권 감독대행. 스포츠서울DB

[스포츠서울 | 최민우 기자] “아들 이름이 불리자 서로 얼싸안고 울었다.”

프로야구 선수가 되려는 아마추어 학생은 많지만, 취업문을 통과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2022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도 그랬다. 총 1066명의 드래프트 참가자 중 단 110명만 프로 구단에 지명됐다. 취업률로 따지면 10.9%에 불과하다.

프로에서 성공하기도 힘든 일이지만, 기회를 받는 것 자체도 어렵다. 그만큼 힘든 길이기 때문에, 야구인들 중 다수가 ‘아들이 야구하는 걸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반대의 경우도 있다. 두 아들 모두 아버지를 따라 야구를 시작했고, 당당히 프로에 입단했다. 이번 드래프트에서 7라운드 전체 69순위로 두산에 지명된 강동형(경성대)은 NC 강인권 감독대행의 아들이자, NC 투수 강태경의 형이다.

드래프트 막바지에 이름이 불린 탓에, 강 대행도 아내와 함께 애타는 마음으로 방송을 지켜봤다. 아들이 호명되는 순간, 눈물을 흘렸다. 아버지는 아들 강동형이 대졸인 데다 외야수인 탓에 프로 구단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한 것이 아닐까 걱정이 앞섰다. 7라운드가 다 끝나가지만 강동형의 이름을 불러주는 곳은 없었다.

그러던 중 두산 스카우트가 아들을 호명했고, 아버지와 함께 지켜보던 어머니는 눈물을 흘렸다. 강 대행은 “와이프와 신인 드래프트 보다가 울었다. 아들 이름이 불리자 얼싸안고 울었다. 정말 마음 졸였다. 계속 라운드가 넘어가는데, 고졸에 투수도 아니고 아들이 대학생 외야수라 어려움이 있을 거라 생각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아 목탄다!\' 강인권 NC 감독대행 [포토]

NC 강인권 감독대행. 문학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아들이 입단한 곳은 공교롭게도 강 대행이 오랫동안 몸담았던 두산이다. 2002~2006년 두산에서 선수 생활을 했고, 은퇴한 뒤 2007년부터 2011년까지 불펜코치와 2군 배터리코치를 역임했다. 이후 NC에서 코치를 지내다, 다시 두산에서 2015~2017시즌 1군 배터리코치로 일하며 한국시리즈 우승에 일조했다.

두산에 대해 잘알고 있는 강 대행은 “팀에 워낙 좋은 외야수가 많아서 지명될거라 예상하지 못했다. 그래도 아들이 가면 좋은 역할을 할 거라 본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취업에 성공한 아들을 바라보면서, 강 대행도 한시름 놓게 됐다. 본인 역시 선수 생활을 하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기 때문에 아들이 겪었던 고충 또한 잘알고 있다. 선뜻 아들이 야구를 하겠다고 했을 때, 동의하지 못한 이유기도 하다.

강 대행은 “워낙 힘든 일이다. 그 힘든 걸 아이들에게 물려줄 생각을 하면 추천 못한다. 다른 집 아이들에게는 야구를 하라고 추천하면서, 자기 자식한테는 그렇지 못한다. 잘할 수 있을지, 하다가 중간에 그만둘까 걱정이 앞서기 때문이다. 추천보다 만류하는 경향이 있다. 그래도 아들이 흥미를 느끼고 하고 싶어 했다”며 “두 아들 모두 프로 선수가 된 거에 감사하다. 복 받은 거 같다”며 웃었다.

강태경 강인권

NC 강태경(왼쪽)이 지난 15일 대전 한화 전에서 투구를 마친 뒤 아버지 강인권 감독대행과 포옹을 나누고 있다. 제공|NC

강동형이 두산에 입단하면서, 아버지 강 대행 뿐만 아니라 형 강태경과 맞붙는 그림을 상상하게 된다. 이미 선발 등판한 강태경이 교체될 때 강 대행이 마운드에서 꼭 끌어안아주는 장면은 큰 화제를 불러 모으기도 했다. 형과 동생, 아버지까지 그라운드에 있는 모습도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을 전망이다.

단, 강동형이 1군 무대에 입성했을 때 가능한 얘기다. 강 대행은 이제 막 프로에 입단한 아들에게 실력보다 야구에 대해 진정성 있는 모습을 요구했다. 그는 “이제 막 프로에 입문했다. 야구를 잘하는 선수보다 야구를 위해 진정으로 노력하는 ‘야구인’이 되길 바란다”며 격려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miru0424@sportsseoul.com

추천

0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박서준, 절친 손흥민 경기 직관 포착→'노마스크'에 의견 '분분'[종합]
  2. 2. '음주 추돌' 리지, 징역 1년 구형 "실망스럽고 부끄럽다" 울먹[종합]
  3. 3. 류현진 양키스 3연전 첫 판 등판-토론토 입단 후 가장 중요한 무대
  4. 4. 김소연 "펜트하우스 통해 두려움 내려놔, 이제는 예능 진출도 꿈꿔요"[SS인터뷰②]
  5. 5. '마블 입성' 마동석, '이터널스' 홍보 열일…디즈니와 인터뷰
  6. 6. '아이즈원 출신' 조유리, 동화 속 요정 비주얼…솔로 기대↑[★포토]
  7. 7. 백승호·김진수 벤투호 합류…이강인은 또 낙마
  8. 8. 손흥민, 아스널 상대로 29일 만에 '시즌 3호골'…팀 완패에 웃지 못했다
  9. 9. '안다행' 안정환, ♥이혜원 향한 애정 폭발…이상준·황제성 감탄
  10. 10. ITZY·에스파의 기대되는 '넥스트 레벨'[SS뮤직]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