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컬링 국대 팀 킴 '정신적 지주' 피터 갤런트 지휘봉 잡고 첫 국제대회서 우승
  • 입력 2021-09-14 12:08
  • 수정 2021-09-14 12: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팀킴 세계선수권

제공 | 세계컬링연맹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 킴(Team Kim·강릉시청)’이 올 시즌 처음 출전한 국제 대회에서 전승을 해내며 우승했다.

스킵 김은정과 서드 김경애, 세컨드 김초희, 리드 김선영, 김영미로 구성된 팀 킴은 14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애드먼턴에서 끝난 앨버타 컬링 시리즈 ‘사빌 슛아웃’ 결승에서 캐나다의 팀 워커(스킵 로라 워커)를 6-1로 제압했다.

예선 4전 전승을 차지한 팀 킴은 8강과 4강에서 모두 개최국 캐나다 팀을 꺾었다. 8강에서 캐나다의 팀 에이나슨을 8-7로, 4강에서 팀 샤이데거를 5-4로 각각 제압했다.

이어 결승에서도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뽐내며 정상에 올랐다. 이 대회는 2021~2022시즌 국가대표로 선발된 팀 킴의 첫 국제 대회였다. 코로나19 악재를 딛고 국제 대회에 나선 팀 킴은 세계 최강국인 캐나다 팀을 넘어서면서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특히 팀 킴은 최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당시 정신적 지주 구실을 한 피터 갤런트 코치가 재합류, 정식 수장으로 임명돼 동행한 첫 대회다. 다시 한번 서로의 팀 워크를 다지고 우승이라는 결실을 보면서 자신감을 품게 됐다.

팀 킴은 오는 12월 예정된 베이징올림픽 자격대회에서 올림픽 본선 출전권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18~20일 캐나다 앨버타주 셔우드파크에서 열리는 ‘셔우드파크 여자컬링 대회’에도 출전한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0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박서준, 절친 손흥민 경기 직관 포착→'노마스크'에 의견 '분분'[종합]
  2. 2. '음주 추돌' 리지, 징역 1년 구형 "실망스럽고 부끄럽다" 울먹[종합]
  3. 3. 류현진 양키스 3연전 첫 판 등판-토론토 입단 후 가장 중요한 무대
  4. 4. 김소연 "펜트하우스 통해 두려움 내려놔, 이제는 예능 진출도 꿈꿔요"[SS인터뷰②]
  5. 5. '마블 입성' 마동석, '이터널스' 홍보 열일…디즈니와 인터뷰
  6. 6. '아이즈원 출신' 조유리, 동화 속 요정 비주얼…솔로 기대↑[★포토]
  7. 7. 백승호·김진수 벤투호 합류…이강인은 또 낙마
  8. 8. 손흥민, 아스널 상대로 29일 만에 '시즌 3호골'…팀 완패에 웃지 못했다
  9. 9. '안다행' 안정환, ♥이혜원 향한 애정 폭발…이상준·황제성 감탄
  10. 10. ITZY·에스파의 기대되는 '넥스트 레벨'[SS뮤직]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