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엽 기술위원장 “기술위원 중 데이터 전문가와 비야구계인사 꼭 뽑겠다”
  • 입력 2022-01-14 17:50
  • 수정 2022-01-14 17: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염경엽 전 감독

염경엽 KBO 신임 기술위원장.  제공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 “기술위원 중 2명은 데이터 전문가와 비야구계 인사로 꼭 채우겠다.”

올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한국야구위원회(KBO) 신임 기술위원장에 선임된 염경엽 전 SK와이번스(현 SSG랜더스) 감독이 본지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염 위원장은 “기술위원 구성이 우선인데, 2명을 데이터 트레이닝 분야 전문가와 비야구계 출신으로 뽑을 계획”이라며 “정밀한 데이터 분석을 선발기준에 넣어 이를 토대로 선수들을 선발하려고 한다. 또 상대 팀을 좀 더 깊게 보기 위해선 데이터 분석 전문가는 필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야구계 인사는 대한민국 야구를 좀 더 객관적으로 볼 수 있고, 팬들과 소통하는 능력, 이해도가 있는 사람을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염두에 둔 인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협의해 봐야할 거 같다”고 말을 아끼며 “다음주부터 기술위원 뽑는 작업부터 시작할 것이다. 대표팀 선발시각의 다양성이 있게끔 선발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 데이터와 외부에서 보는 시각이 다를 수 있기에 이 부분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술위원 구성을 완료한 후 최우선 과제로 행정시스템 구축을 꼽았다. 지금까지 국제대회에서 무엇을 잘 했고, 팬들에게 어떤 점이 부정적이었는지 등 분석한 결과를 정리해 놓으면 차기 기술위원장 등이 보다 손쉽게 활용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염 위원장은 “첫 번째 과제로 행정시스템을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다. 행정부분부터 정확한 시스템을 만드는 것 등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대표팀 선수단 구성에 있어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조했다. 염 위원장은 “요즘 시대 가장 중요한 것이 공정성이다. 이런 부분에 신경을 써서 기준과 원칙을 만들 것”이라며 “또 이런 기준과 원칙이 비밀스러운 것이 아니기 때문에 팬들에게 널리 알릴 계획이다. 팬들이 공감할 수 있는 기준과 원칙을 앞세워 투명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염 위원장은 “최근 이승엽, 류현진 같이 국제대회에서 상대 팀을 압도할 수 있는 선수를 키워내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팬들께 죄송하다”며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젊은 선수들이 국제대회를 통해 큰 성장을 이뤄 성과를 올리고 육성과 성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kmg@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제31회 서울가요대상 SMA 현장 직캠] D-DAY 서가대, 고척돔 현장 분위기는?
  2. 2. "청순열매를 먹었나?"한가인,단아한 동안미모의 근황[★SNS]
  3. 3. [하이원서울가요대상 D데이]별들의 잔치 열린다…관전 포인트는?
  4. 4. '아는형님' 송지아, "한양대 여신?번호 많이 받아..서장훈,'솔로지옥'에 잘 어울려"
  5. 5.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이세희, 포옹 '비밀연애' 시작
  6. 6. '베이징행 좌절' 쇼트트랙 김지유 "일방적 출전권 박탈…억울하다"
  7. 7. "많은 축복과 축하 감사" 최태준♥박신혜,D라인 고운 한복자태로 결혼소감[★SNS]
  8. 8. 김혜수, '얼빡샷'에도 굴욕 없는 미모..빛나는 아기 피부[★SNS]
  9. 9.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오른 임영웅 [포토]
  10. 10. 서가대 레드카펫 무대오른 강다니엘 [포토]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