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연패 탈출, 이훈재 감독 “박지수 뛸 때, 안 뛸 때 모두 준비했다”[SS현장]
  • 입력 2022-01-14 19:34
  • 수정 2022-01-14 19: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이훈재 감독

이훈재 부천 하나원큐 감독.  제공 | WKBL


[스포츠서울 | 청주=김민규기자]“박지수가 뛸 때와 안 뛸 때를 고려해 두 개의 플랜으로 준비했다.”

4연패 탈출이 급한 최하위 부천 하나원큐가 ‘1강’ 국민은행을 상대로 연패탈출에 나선다. 하나원큐는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경기 내용이 좋아지고 있다. 더욱이 국민은행은 현재 박지수가 발목 부상으로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이기 때문에 다시 없는 기회일 수 있다.

부천 하나원큐는 14일 청주실내체육관에서 2021~2022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청주 국민은행과 맞대결을 펼친다. 이훈재 하나원큐 감독은 박지수의 출전 여부를 떠나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고 강조했다.

경기 전 만난 이 감독은 “평상시대로 경기를 준비했다. 그리고 (박)지수가 뛸지 안 뛸지 몰라서 두 상황을 모두 생각해 연습했다”고 운을 떼면서 “우리 팀이 국민은행에게 약한 이유가 결국 지수를 막지 못해서다. 다른 팀들은 어느 정도 막지만 우리는 그것이 부족하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어 “그래서 두 가지 플랜 모두 준비했다. 지수가 뛴다고 하더라도 많은 시간을 소화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해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박지수가 출전하지 않았을 경우에 대비해 “아무래도 강이슬에게 많은 기회가 갈 것이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강이슬을 집중적으로 막으려고 준비했다. 도움 수비, 스위치 등 여러 가지를 준비했고, 처음에는 정예림이 강이슬을 맡을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이 감독은 BNK와 승차가 벌어진 상황에서 선수들에게 어떤 말을 했느냐는 질문에 “승리도 중요하지만 기록에서 조금씩 좋아지는 모습을 보여주자고 했다. 홈에서 치른 BNK전이 기회였는데 패배로 따라잡을 기회를 놓친 것 같아 아쉽다”며 “아직 플레이오프는 멀었기 때문에 한경기, 한경기 집중해 이기려고 노력하는 게 목표”라고 각오를 밝혔다.
kmg@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제31회 서울가요대상 SMA 현장 직캠] D-DAY 서가대, 고척돔 현장 분위기는?
  2. 2. [하이원서울가요대상 D데이]별들의 잔치 열린다…관전 포인트는?
  3. 3. '아는형님' 송지아, "한양대 여신?번호 많이 받아..서장훈,'솔로지옥'에 잘 어울려"
  4. 4.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이세희, 포옹 '비밀연애' 시작
  5. 5. '베이징행 좌절' 쇼트트랙 김지유 "일방적 출전권 박탈…억울하다"
  6. 6. "많은 축복과 축하 감사" 최태준♥박신혜,D라인 고운 한복자태로 결혼소감[★SNS]
  7. 7.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오른 임영웅 [포토]
  8. 8. 김혜수, '얼빡샷'에도 굴욕 없는 미모..빛나는 아기 피부[★SNS]
  9. 9. 서가대 레드카펫 무대오른 강다니엘 [포토]
  10. 10. '최선을 다해 즐기다 갈게요!'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오른 임영웅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