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의 신의 손' 기억하나…英 언론 '커리어에서 가장 큰 논란이었다'
  • 입력 2022-06-23 07:48
  • 수정 2022-06-23 07: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메시 신의손

출처 | 스포츠 바이블 보도 캡처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영국 언론이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아르헨티나)의 과거 ‘신의 손’ 논란을 재조명했다.

영국 ‘스포츠 바이블’은 22일(한국시간) 메시가 이제까지 득점한 것 중 가장 논란이 일었던 것을 언급하며 바르셀로나 소속이던 지난 2009년 ‘신의 손’을 꼽았다.

메시는 2009년 6월10일 스페인 라 리가 37라운드로 열린 에스파뇰과 경기에서 0-1로 뒤진 전반 43분 동점골을 넣었다. 그런데 ‘신의 손’ 논란으로 이어졌다. 지안루카 잠브로타가 올린 크로스 때 그는 머리를 갖다 대는 동작을 했으나 공은 왼손에 맞고 골망을 흔들었다. 에스파뇰 선수들은 강하게 항의했으나 주심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리고 메시는 후반 12분 두 번째 득점까지 성공했고, 이 경기는 2-2로 비겼다.

‘스포츠 바이블’은 아르헨티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신의 손’ 사건에 처음으로 휘말린 것을 언급. 두 아르헨티나를 대표하는 축구 스타가 나란히 ‘신의 손’에 묶인 것을 인상적으로 짚었다.

마라도나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 8강전 잉글랜드와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가운데 머리가 아닌 손으로 공을 쳐 골망을 흔들었으나 심판진은 득점을 인정했다. 당시 마라도나는 “내 머리와 신의 손이 함께 했다”는 유명한 어록을 남겼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세계5대 미인대회 미스 수프라내셔널에 출전하는 송채련①, "내 꿈은 항상 세계로 향해 있다" [이주상의 e파인더]
  2. 2. "이준석에 4년간 20여회 넘게 접대" 아이카이스트 대표 진술 공개
  3. 3. 유재석도 나섰다 "착한 심성 변하지 않아"..박수홍 오열('실화탐사대')[SS리뷰]
  4. 4. 티아라 효민, 아이돌 DNA 안 죽었네. 물속서도 파워댄스[★SNS]
  5. 5. '이러니 뱀파이지아' 포르투갈에서도 빛난 세월 역주행 미모[★SNS]
  6. 6. "내 남친과 바람폈지?" 美사이클 스타 총격사건, 용의자 43일만 체포
  7. 7. 김지수 "11년전 골수기증한 백혈병 남학생 결혼한다고. 살아만난 기적"
  8. 8. '시소의 서장훈' 윤은혜, 169㎝ 존재감 원톱 장신 근황[★SNS]
  9. 9. 연애 리얼리티 '에덴' 누드톤 파격 2차 포스터 공개[공식]
  10. 10. "축가했는데 이혼 왜했지?" TMI 절친 김준배 재혼 소식에 황석정 롤러코스터 경악(악카펠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