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리 무너뜨린 12구 승부' 키움 박준태 "칠 수 있는 공 늦지 않으려 했다"[SS인터뷰]
  • 입력 2022-08-05 22:52
  • 수정 2022-08-05 22: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박준태, 타점 올리는 2루타

키움 박준태가 5일 잠실 LG전에서 켈리를 상대로 적시 2루타를 터뜨린 후 기뻐하고 있다. 서울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잠실=윤세호기자] 상대 에이스를 무너뜨리는 12구 승부였다. 키움 박준태가 하이라이트를 만들었다. 2회초 끈질긴 승부 후 적시 2루타를 터뜨리며 빅이닝의 커다란 연결고리를 만들었다.

박준태는 5일 잠실 LG전에 9번 타자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안타가 하나가 적시타이자 승부의 흐름을 바꾸는 타구였다. 박준태는 2회초 2사 1루에서 켈리와 12구 승부를 벌인 끝에 2루타를 쳤다. 1루 주자 이지영이 홈을 밟았고 키움 타선은 이후 4연타석 안타가 터지며 7점을 뽑았다. 2회 빅이닝을 앞세워 8-7로 승리해 하루 만에 2위 자리를 되찾았다.

경기 후 박준태는 “내가 선발로 나가는 날에는 항상 팀이 이기길 바라는 마음만 가지고 나간다. 집중해야할 부분에서 집중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켈리에 6타수 3안타로 강했던 것에 대해서는 “상대한지 너무 오래돼 상대 전적이 좋은지는 몰랐다, 단지 주자가 나가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칠 수 있는 공에 늦지 않으려 했다. 운이 좋아서 적시타가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켈리를 무너뜨리는 데 있어 푸이그의 2점 홈런도 크게 작용했다. 푸이그는 이정후의 2타점 3루타 후 이정후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2점포를 쏘아 올렸다.

푸이그는 “콘택트가 잘 되면서 정타가 나오고 있는 것 같다. 꾸준히 안타를 생산해내고 싶은데 마음만큼은 되지 않고 있다. 그런 점에서 오늘 경기는 개인적으로 만족스럽지 않았다. 계속 노력해서 팀 승리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bng7@sportsseoul.com

추천

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홍진영, 나뭇가지랑 구분 안되네…앙상한 팔뚝+베일 듯한 턱선[★SNS]
  2. 2. 김영희, 임신 중인데 스트레스 받았나..흰머리가 수북[★SNS]
  3. 3. 오마이걸 '사랑둥이 막내' 아린, 시스루 의상으로 드러낸 각선미 [★SNS]
  4. 4. '황규림♥' 정종철, 삼남매 비즈니스석 태우는 능력자..괌 여행 출발[★SNS]
  5. 5. '월클 섹시' 손흥민의 유혹, 첫 속옷 화보에 팬들 멘붕X심쿵[★화보]
  6. 6. "코가 됐어" "귀가 똑같" 홍현희♥제이쓴 子 신생아 중 최고 미남 근황[★SNS]
  7. 7. '태국 재벌♥' 신주아, 명품 쇼핑 중 사모님 패션 자랑…럭셔리한 주말[★SNS]
  8. 8. "우리 엄마도 포기한 주말극"…'현재는 아름다워' 4개월째 시청률 고전[SS연예프리즘]
  9. 9. 국내 1호 귀화방송인 로버트 할리, 며느리 봤다. 장남 약혼
  10. 10. 머슬마니아에 이어 WBFF도 제패한 이가미, "수많은 중년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