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서울로 보는 그때 그 시절] Q여사에게 물어보셔요 - 약먹고 죽겠다는 남자
  • 입력 2017-06-19 07:00
  • 수정 2017-06-19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Q여사에게 물어보셔요 - 약먹고 죽겠다는 남자 (1969년 8월 17일) 




인생살이에는 고민이 있습니다. 인터넷 세상이 열리기 한참 전, 활자 매체도 그리 풍부하지 않던 시절, 많은 사람들은 대중 미디어를 통해 고민을 상담하곤 했습니다. 과거 선데이서울도 ‘Q여사에게 물어보셔요’라는 고정 코너를 운영하며 많은 이의 고민을 들어주었습니다. 저마다 아픈 사연들이 하얀 편지지에 적혀 선데이서울 편집국으로 속속 배달됐고, 기자들은 전문가의 자문을 얻어 일일이 답을 해주었습니다. 40여년 전 그 시절의 고민들은 주로 어떤 것들이었을까요. [Q여사에게 물어보셔요] 코너의 주요 내용을 전달합니다. (답변 중에는 오늘날의 관점에서 부적절하게 보여지는 것도 있습니다. 내용 자체보다는 당시의 사회상을 가늠하는 데 초점을 맞춰서 보시기 바랍니다) 




[사연] 약먹고 죽겠다는 남자


22세의 직장여성이에요. 오래 전에 한동네에 사는 남성에게서 사랑의 편지가 왔기에 냉정히 돌려보냈읍니다. 전부터 친절하게 지내는 사이였는데 갑자기 애정고백을 해 온 것입니다. 


그러자 그 남성은 방랑의 길을 떠나고 타락한다는 소문이 났읍니다. 저는 겁이 나서 마음을 잡아 주려고 고백을 받은지 1년만에 만나 주었읍니다. 이제는 마음도 잡은 것 같아요. 그만 만나자고 말을 꺼내면 그 분은 죽는게 낫다고 하면서 울기만 합니다. 


그분 말고 제가 사랑하고 또 결혼할 결심이 서있는 남성이 따로 있으니 큰 일입니다. 


어떻게 하면 그 분에게 아무런 사고도없이 헤어질수가 있을까요. 그 분은 약까지 준비해 두었어요. 정말 죽을까요? 


<청주에서 Y녀> 


[의견] 값싼 동정심 발휘마세요 


당신같이 어리석고 마음이 쓸데 없이 착한 여성 때문에 세상의 공연한 말썽거리가 생기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무슨 용기로 거절하고 1년이나 참았읍니까.  


1년동안 식힌 그 남성의 마음을 공연스레 다시 불태워 놓고 지금은 또 헤어지고 싶다고요?  


죽고 싶으면 그 남성은 1년 전에 죽었게요. 지금 만일 죽는다면 당신이 죽도록 사랑스러워서가 아니고 당신같은 어리석은 여자에게 사랑을 우롱당한 것이 분해서일 것입니다.  


「당신 아니면 죽는」사람은 이 세상에 당신 자신 이외에는 없음을 명심하세요. 사고가 조금 나든 말든 지금이라도 그 남성의 진심을 우롱하는 짓은 단념하고 헤어지세요.  


그리고「인심 좋은 과부 시아버지가 열둘」이라는 속담을 당신은 일생 좌우명으로 삼아야겠읍니다. 당신이 진실로 사랑한다는 그 남성과의 결합후에라도 당신의 그 값 싼 동정심이 함부로 발동했다간 큰 일이니까요.


<Q>


<서울신문 제공> 




스포츠서울은 1960~70년대 ‘선데이서울’에 실렸던 다양한 기사들을 새로운 형태로 묶고 가공해 연재합니다. 일부는 원문 그대로, 일부는 원문을 가공해 게재합니다. ‘베이비붐’ 세대들이 어린이·청소년기를 보내던 시절, 당시의 우리 사회 모습을 현재와 비교해 보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 될 것입니다. 원문의 표현과 문체를 살리는 것을 원칙으로 하지만 일부는 오늘날에 맞게 수정합니다. 서울신문이 발간했던 ‘선데이서울’은 1968년 창간돼 1991년 종간되기까지 23년 동안 시대를 대표했던 대중오락 주간지입니다. <편집자 주>

추천

0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B급통신] 신장이식 수술 후 47kg→72kg까지 찐 BJ 윰댕
  2. 2. '설리 닮은꼴'의 11년차 승무원, 알고 보니 배우의 아내
  3. 3. [SS쇼캠] 손예진부터 고준희까지, 한자리에 모인 韓 대표 미녀들
  4. 4. [SS핫클릭] 걸그룹 되려면 이 정도…JYP를 거쳐간 ★들
  5. 5. [SS이슈]김정민 SNS 심경 고백 "결혼 생각했던 상대의 폭력·거짓에 피해, 낙인 찍혀"
  6. 6. '냄비받침' 홍준표, '장화논란' 속시원히 밝혀
  7. 7. 조미령, 신인시절 이영애와 함께 풋풋한 미모 과시
  8. 8. 황하나, 연이은 구설수에 박유천에게 이별 통보도 했다
  9. 9. [할리웃톡] 킴 카다시안 엉덩이 만진 '못된손' 포착
  10. 10. [이주상의 e파인더]머슬퀸 최설화②, '발레리나에서 머슬퀸으로, 이젠 연기자를 향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날 부르는 자세..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