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이슈]'프로듀스 101' 아이돌 시장 지각변동 이끌까
  • 입력 2017-06-15 11:37
  • 수정 2017-06-15 11: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프로듀스101 FULL_009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이 오는 16일 최종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날 생방송을 통해 뽑힌 11명의 최종 멤버로 활동할 보이그룹은 아이돌 시장의 새로운 지각 변동을 예고하고 있다.

이미 지난해 시즌1을 통해 탄생한 걸그룹은 아이오아이는 한국 가요계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갔다. 이번에 탄생할 보이그룹은 그보다 더 큰 파장을 일으킬 조짐을 보인다. ‘프로듀스 101 시즌2’ 최종 11인조는 프로그램 종료 직 후부터 YMC엔터테인먼트에서 위탁 관리를 받으며 2018년 12월 31일까지 활동하게 된다. 현재 구체적인 데뷔와 활동 스케줄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들을 향한 방송과 광고계 러브콜이 쏟아지며 대중의 관심과 기대는 치솟고 있다.

아직 멤버가 최종 결정되기 전이지만 시즌2 참가자는 현재 가요계는 물론 연예계에서 가장 뜨거운 존재다. 최종 멤버 가능성이 높은 MMO 엔터테인먼트 강다니엘, 플레디스 김종현,마루기획 박지훈 등의 인기와 팬덤은 이미 기존 유명 아이돌 그룹과 비교해서 손색이 없고 작은 행보 하나하나도 이슈가 되고 있다. 비단 이들 뿐만아니라 참가자 전원을 향한 관심은 회를 거듭할 수록 커졌다. 101명 자기 소개 영상은 물론 무대 직캠 영상의 온라인 조회수는 지난달 2억뷰를 훌쩍 뛰어 넘었고 현재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프로듀스 101을 향한 팬덤은 온라인은 물론 버스·전광판 광고와 같은 오프라인 쪽에서도 폭발적이었다. 경연곡 역시 음원차트를 휩쓸며 팬덤과 함께 대중성도 잡고 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한 가요기획사 관계자는 “‘프로듀스 101’ 참가자의 개인 팬덤이 예상보다 강력하고 대단하다. 현재 활동하는 보이그룹 팬들의 이동이 대거 보이고 있다. 특히 상대적으로 견고한 팬덤층을 가진 톱 아이돌 그룹의 팬 역시 이동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최종멤버 결정 후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면 더 많은 팬덤이 생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많은 보이그룹 기획사에서 이런 현상을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Untitled-1
아이오아이의 계약기간이 1년이었던것과 달리 시즌2로 탄생하는 보이그룹은 2018년 12월까지 활동하게 된다. 2년간의 활동으로 팬덤의 유지는 물론 보이그룹으로서의 연속성도 어느정도 보장 받았다. 제작진은 국내 콘서트는 물론 해외투어꺼지 고려해 기간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이번 보이그룹은 아이오아이와 달리 계약기간 동안 원소속사로 돌아가 개별활동을 할 수 없어 오롯이 ‘프로듀스 101 시즌2’에만 집중해야만 하기에 집중도 역시 더 높아질 예정이다.

현재 아이돌 시장은 몇몇 대형기획사를 중심으로 성장해오고 있다. 수 많은 중소기획사가 해마다 많은 아이돌을 데뷔시키고 있지만 사실 대중과 팬들의 주목을 받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그만큼 규모의 경제가 통하는 것이 아이돌 시장이었다. 하지만 ‘프로듀스 101’의 성공은 중소기획사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다. 사실상 언제 데뷔할 수 있을지도 모르는 연습생들은 프로그램을 통해 성장과 홍보를 하면서 성공을 향해 한발짝 더 다가서고 있다.

방송초기 이미 데뷔한 아이돌의 출연이 논란이 되기도 했지만 가요계 정착하지 못해 연습생 신분으로 다시 돌아간 그들에게 팬들은 환호와 지지를 보내며 다시 성공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그리고 비단 최종 멤버에는 선발되지 않더라도 ‘프로듀스 101’을 통해 많은 연습생이 자신의 이름과 소속사를 알리는 계기가 되고 향후 데뷔시에도 이런 수식어는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아이돌로 데뷔하는 친구들이 수십팀이다. 사실 그 중 성공하는 팀은 손에 꼽는게 현실이다. 실력은 있지만 여러 이유로 관심을 받지 못한 친구들이 프로그램을 통해 사랑받을 수 있는 기회를 얻고 있다. 이 자체가 ‘프로듀스 101’의 영향력이 커진 것으로 볼 수 있다. 또 사실상 대형 아이돌을 키우거나 홍보 할 수 없는 중소기획사 역시 이런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빛이 있으면 그림자가 있듯 ‘프로듀스 101 시즌2’가 긍정적인 면만 있는 것은 아니다. 방송 초기 부터 이미 데뷔한 아이돌이 출연하며 공정성 논란을 겪었고 일부 연습생의 부정투표와 과거 행동이 문제가 되기도 했다. 또 과도하게 과열된 팬덤은 출연자간의 비방으로 이어지며 성장통을 겪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프로듀스 101’은 연습생들의 성장과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하나둘씩 넘어서고 있다. 이제 곧 탄생할 ‘프로듀스 101 시즌2’ 보이그룹은 이제 진정한 생존 경쟁 속 어떤 결과를 낼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hongsfilm@sportsseoul.com

사진|CJ E&M 제공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오늘 꼭 보자

많이 본 뉴스

  1. 1. [속보] 초아, AOA 탈퇴 선언 "불면증·우울증 때문"
  2. 2. [단독입수]초아, 남친과 日여행 귀국길 포착...이번엔 어떤 반응?
  3. 3. '마드모아젤 프리베 서울', '한국의 패션 아이콘들은 총출동했네~'
  4. 4. 주원, 백골부대 조교 된다 "훈련서 1등"
  5. 5. '김기방 예비 신부' 김희경, 콜라병 몸매+청순 비주얼
  6. 6. 김기방, 유부남 대열 합류…'피앙세' 김희경은 누구?
  7. 7. [SS차이나톡] "강렬 카리스마" 성룡X피어스 브로스넌, 신작서 액션 대결
  8. 8. "웨이트 5년째"…강민경, 콜라병 몸매 인증
  9. 9. KIA 양현종 9승, 다승왕 경쟁 재점화
  10. 10. 손나은, 막 찍은 듯한 티저 사진에 SNS 난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스커트입고 자세를 취하네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