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치료 도중 SNS 한 빅뱅 탑…비난 봇물
  • 입력 2017-06-19 16:22
  • 수정 2017-06-19 16: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대마초 혐의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그룹 빅뱅 탑(30·본명 최승현)이 치료 과정에서 SNS 활동한 흔적이 포착돼 비난을 받고 있다.


최근 탑은 개인 SNS 계정을 통해 한 외국 아티스트 게시문에 '좋아요' 버튼을 눌렀다. 이를 한 네티즌이 포착했고, 해당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탑은 대마초 흡연 혐의에 이어 군 복무 도중 약물 과다 복용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바 있다.


지난 9일 의식 불명 상태와 관련해 첫 보도가 나왔고, 이후 나흘 만에 서울 이대목동병원에서 퇴원, 현재는 다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치료받으며 오는 29일 예정된 첫 재판을 준비해도 모자를 판에 SNS를 했다는 비난이 이어지며 뭇매를 맞고 있는 것이다.


대중의 비난을 의식한 듯 탑은 곧장 이를 취소했다. 하지만 이미 물은 엎질러진 뒤. 팬들의 아쉬움이 커지고 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 DB

추천

8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효린, '입이 쩍' 벌어지는 대만 콘서트 직캠 화제
  2. 2. '비키니+오프숄더'에도 굴욕 無…'얼굴 천재' 강태리 근황
  3. 3. 달밤에 체조하는 DJ 소다 '물오른 건강美'
  4. 4. [월드컵]잔여 경기 출전 무산된 박주호, 미모 아내와의 인연 눈길
  5. 5. '성폭행 미투' 조재현, 충격적인 카톡 메시지…"옥상으로 와"
  6. 6. [★SNS] 레이양, 아름다운 발레복 자태 '청순+섹시'
  7. 7. [사건사고]20대 의사가 여자화장실 침입해 몰카 찍으려다 덜미
  8. 8. 조재현 아들 조수훈, 아이스크림 사업 불매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9. 9. [창간특집]'5대 월드컵 미녀' 신새롬, "기성용과 이승우를 합친 남자가 이상형이랍니다"
  10. 10. 윤서인, 정우성 '난민 발언' 저격…"데리고 살면서 말해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