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강' 우사인 볼트 기록을 2번이나 깬 日 육상선수
  • 입력 2017-09-13 06:00
  • 수정 2017-09-13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병학 인턴기자] 일본 육상계의 한 선수가 우사인 볼트가 세운 기록을 2번이나 깨 화제가 되고 있다.


가나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사니 브라운 압델 하키무(18)는 최근 우사인 볼트의 기록을 2번이나 갈아치워 '일본 육상의 미래'로 급부상하고 있다.


그의 첫 발자취는 지난 2015년 세계청소년 육상선수권 대회에서다. 100m와 200m를 동시에 석권한 그는 특히 200m 결승에서 20초 34를 기록했는데 이 대회 신기록은 2003년 우사인 볼트가 기록했던 20초 40을 넘어서는 대기록이었다.


이어 지난 8월 9일 성인 데뷔 무대로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IAAF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 나선 그는 남자 200m 결승까지 진출하는데 성공했다.


이때 그의 나이는 18세였는데 이는 우사인 볼트가 지난 2005년 핀란드 헬싱키 육상선수권대회에서 결승에 오른 것보다 무려 198일이나 더 빠르게 결승 티켓을 손에 쥔 것이다.


2016 리우 올림픽은 아쉽게 부상으로 낙마했지만 현재는 '살아있는 전설' 우사인 볼트의 기록을 2개나 갈아엎는 등 주가가 하늘을 치솟고 있다.


일본육상경기연맹 역시 그를 '다이아몬드 선수'로 지목,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을 대비하여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wwwqo2@sportsseoul.com


사진ㅣ유로스포츠2 중계화면 캡처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오지환·박해민 향한 선동열 감독의 심정 "부담스럽다"
  2. 2. [강명호의 줌인!] 폴란드 미녀의 '화끈한 탈의'..."폴란드 스타일?!"
  3. 3. 구하라, 강남 건물주? 임대료·월세만 수천만 원
  4. 4. [APBC] 이번 대회 최고소득, 일본·대만전 필승카드 생겼다
  5. 5. '강력한 두 주먹의 만남' 마동석X오승환, 훈훈한 미소
  6. 6. 이민웅, 한혜연과 열애설 터지자 분노한 사연
  7. 7. [지랭크] 11월 셋재주 온라인게임 순위, '배틀그라운드' 2주 연속 1위...오버워치도 2위로
  8. 8. [할리웃톡]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22세 금발 모델과 데이트 '포착'
  9. 9. [SS포토]5회초 추가 득점 올리는 일본의 적시타(일본-대만)
  10. 10. [APBC] "우승 그리고 MLB" 김하성의 말하는대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라인 좋네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