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육지담, 장례식장에서 경솔한 태도 논란
  • 입력 2017-09-13 08:53
  • 수정 2017-09-13 0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래퍼 육지담이 경솔한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12일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례식장 앞'이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과 함께 "육개장 먹어야 할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장례식장에서 지나친 농담을 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육지담은 "죄송합니다. 제 생각이 짧았어요"라고 사과했다. 이어 "안 좋은 의도로 올린 건 아니지만 많이 지적 잘못된 것 같아서 바로 지적받고 내렸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지만 육지담은 곧 소개 문구란에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채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육지담 SNS 캡처


추천

8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공식입장] 한예슬 측, "지방종 제거 수술 중 의료사고?, 사실 확인 중"
  2. 2. "무보정 B컷이 이 정도"…이하늬, 명품 몸매의 정석 (화보)
  3. 3. KBO, 구명환 심판 논란에 "영상 모니터링 후 필요하다면 조치 취할 것"
  4. 4. [SS쇼캠] 한선화, 청순 섹시 드레스 '뒤태가 반전' ('업프리티' 제작발표회)
  5. 5. 귀네슈 감독, 관중이 던진 물건에 머리 맞고 병원 이송
  6. 6. 배우 하현관, 지병으로 오늘(20일) 사망…향년 53세
  7. 7. 한예슬, 충격 사진 게재→소속사 "의료사고 맞아, 현재 치료 중" (종합)
  8. 8. 셀레브 임상훈, 직원 갑질 파문…별명이 '미친개'인 이유
  9. 9. 한예슬, 왼쪽 옆구리 화상…차병원 측 "보상 방안 논의 중"
  10. 10. 아이돌 뺨치는 미모로 야구장 직관하게 만드는 치어리더 안지현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