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육지담, 장례식장에서 경솔한 태도 논란
  • 입력 2017-09-13 08:53
  • 수정 2017-09-13 0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래퍼 육지담이 경솔한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12일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례식장 앞'이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과 함께 "육개장 먹어야 할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장례식장에서 지나친 농담을 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육지담은 "죄송합니다. 제 생각이 짧았어요"라고 사과했다. 이어 "안 좋은 의도로 올린 건 아니지만 많이 지적 잘못된 것 같아서 바로 지적받고 내렸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지만 육지담은 곧 소개 문구란에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채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육지담 SNS 캡처


추천

8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산다라박 동생' 천둥, 포동포동 살찐 근황 공개
  2. 2. 박유천 반려견 피해자 "치료비만 3억…7년간 너무 힘들었다"
  3. 3. 쇼트트랙 에이스 심석희, 훈련장 이탈 뒤 복귀…코치에게 손찌검
  4. 4. [SS영상] 온라인 뜨겁게 달군 모모랜드 연우의 셀럽 춤 #직캠
  5. 5. [B급통신] 23세 딸과 자매라고 오해받는 43세 美 여성
  6. 6. '심석희 이탈' 거센 후폭풍…여자 쇼트트랙 목표 차질 빚나
  7. 7. JYP 1호 日 연습생 출신 모델의 미모 수준
  8. 8. '미수다' 출신 구잘, 섹시 이미지 어디로? 단아해진 근황
  9. 9. [글리몬걸]김지연-연한빛-김보람, '3인 3색의 넘치는 매력!'
  10. 10. 안우진 "인터넷 통보만 받아 재심...피해자에게 다시 사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표정이 아주좋아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