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육지담, 장례식장에서 경솔한 태도 논란
  • 입력 2017-09-13 08:53
  • 수정 2017-09-13 0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래퍼 육지담이 경솔한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12일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례식장 앞'이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과 함께 "육개장 먹어야 할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장례식장에서 지나친 농담을 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육지담은 "죄송합니다. 제 생각이 짧았어요"라고 사과했다. 이어 "안 좋은 의도로 올린 건 아니지만 많이 지적 잘못된 것 같아서 바로 지적받고 내렸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지만 육지담은 곧 소개 문구란에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채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육지담 SNS 캡처


추천

8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역시 '섹시 아이콘' 제시, 공연장서 선보인 다 벗은 듯한 '누드톤' 패션
  2. 2. [SS쇼캠] H.U.B 루이, 아육대에 뜬 글래머 여신
  3. 3. [SNS핫스타] '먹방 유튜버' 김나름 "제 콘텐츠로 에너지 드리고 싶어요"
  4. 4. 'JYP 계약해지' 전소미, 발표 전날 SNS에 의미심장 글 "가장 어두운 밤"
  5. 5. [이주상의 e파인더]비키니 미녀들이 한낮에 태양을 즐기는 방법은?
  6. 6. 이 민낯 실화?…구혜선, 잡티 하나 없는 미모 공개
  7. 7. 손흥민 아낄 여유가 없다…김학범호, 100% 전력 '조기 가동'
  8. 8. [SS쇼캠] 프리스틴(PRISTIN), 눈부신 각선미로 '시선 강탈'
  9. 9. 유재명, 10월 결혼한다…띠동갑 연극배우와 5년 열애 결실
  10. 10. [자카르타AG] 아시안게임 달구는 태극전사 미녀열전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탭탭판타지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