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육지담, 장례식장에서 경솔한 태도 논란
  • 입력 2017-09-13 08:53
  • 수정 2017-09-13 0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래퍼 육지담이 경솔한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12일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례식장 앞'이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과 함께 "육개장 먹어야 할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장례식장에서 지나친 농담을 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육지담은 "죄송합니다. 제 생각이 짧았어요"라고 사과했다. 이어 "안 좋은 의도로 올린 건 아니지만 많이 지적 잘못된 것 같아서 바로 지적받고 내렸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지만 육지담은 곧 소개 문구란에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채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육지담 SNS 캡처


추천

7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차이나톡] 성룡 사생 딸, 동성 친구와 포옹…'성 정체성 논란' 재점화
  2. 2. '양신' 양준혁, 10억 대 사기 피해…사업가 기소
  3. 3. 홍성흔, 샌디에이고서 계약 제시 "꿈에 한 발 다가섰다"
  4. 4. 이승환 "이명박 前 대통령, 내 돈을 가져갔다" 돌직구 발언
  5. 5. [알림]본사 홈페이지에서 보도한 홍가혜씨 관련 내용에 대하여 알려드립니다.
  6. 6. '아들과 함께' 장신영♥강경준 과거 야구장 데이트 포착
  7. 7. 박수칠 때 떠난 이재명, 시청자들의 점수는요!
  8. 8. '달콤한 원수' 박은혜, 이보희에 '가짜 딸' 진실 알렸다 (종합)
  9. 9. [SS인터뷰①]'섬총사' 박상혁 PD "김희선, 처음에 도망갈 줄 알았다"
  10. 10. '복싱광' 리오 퍼디낸드, 38세 나이로 프로 복서에 도전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강조하는 곳이..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