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가 닮았어" 효연X써니, 호주에서 여유 만끽
  • 입력 2017-09-13 15:51
  • 수정 2017-09-13 15: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효연과 써니가 호주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효연은 13일 오후 자신의 웨이보에 "써니와 함께 행복한 시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효연과 써니가 야외 테라스에서 와인을 마시며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카메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깜찍한 고양이로 변신, 귀여운 매력을 드러냈다.


카메라를 향해 밝은 미소를 지으며 훈훈한 분위기를 드러냈다. 성숙미가 물씬 풍기는 두 사람의 모습도 인상적이다.

한편,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는 신곡 '홀리데이'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효연 웨이보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산다라박 동생' 천둥, 포동포동 살찐 근황 공개
  2. 2. 박유천 반려견 피해자 "치료비만 3억…7년간 너무 힘들었다"
  3. 3. 쇼트트랙 에이스 심석희, 훈련장 이탈 뒤 복귀…코치에게 손찌검
  4. 4. [SS영상] 온라인 뜨겁게 달군 모모랜드 연우의 셀럽 춤 #직캠
  5. 5. [B급통신] 23세 딸과 자매라고 오해받는 43세 美 여성
  6. 6. JYP 1호 日 연습생 출신 모델의 미모 수준
  7. 7. '심석희 이탈' 거센 후폭풍…여자 쇼트트랙 목표 차질 빚나
  8. 8. [글리몬걸]김지연-연한빛-김보람, '3인 3색의 넘치는 매력!'
  9. 9. '미수다' 출신 구잘, 섹시 이미지 어디로? 단아해진 근황
  10. 10. 안우진 "인터넷 통보만 받아 재심...피해자에게 다시 사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표정이 아주좋아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