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18명 전역…'가을 이적 시장' 최고 수혜 팀은?
  • 입력 2017-09-13 17:34
  • 수정 2017-09-13 17: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 인턴기자] '가을 이적 시장'이 개막했다.


'가을 이적 시장'은 팬들이 상주 상무와 아산 경찰청에서 군 복무를 이행하던 선수들이 대거 전역하는 시기인 9월과 10월을 일컬을 때 사용하는 용어다. 이 단어에는 2년 가까운 시간 동안 팀을 떠나 있다가 복귀하는 선수들이 새로 영입한 선수처럼 좋은 활약을 펼쳐주길 바라는 팬들의 기대감이 담겨있다.


13일 상주 상무 소속 18명의 선수가 전역했다. 클래식과 챌린지를 막론하고 시즌 막바지 리그 판도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선수들이다.


서울은 이웅희, 박희성의 복귀로 공수에 걸쳐 스쿼드를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센터백과 윙백으로 모두 활용할 수 있는 이웅희가 반갑다. 전북에는 이재명이 돌아온다. 김진수와 박원재의 부상으로 고민에 빠진 좌측 측면에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울산은 일찌감치 조영철의 복귀를 공식 발표했다. 2015년 울산에서 활약하던 반 시즌 동안 2경기 출전에 그친 채 입대해 아쉬움을 남겼지만, 상주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며 K리그 무대 적응을 완벽히 마쳤다.


챌린지 무대도 적지 않은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성남으로 돌아가는 김성준과 서울 이랜드로 복귀하는 김성주는 남은 시즌 팀의 핵심 자원으로 활약할 가능성이 크다. 플레이오프 진입을 노리는 수원FC에는 김창훈과 임성택이 합류한다. 특히 수원FC의 1부 리그 승격에 크게 공헌했던 임성택의 활약이 기대된다. 최소 실점 팀 부산은 과거 팀의 주장까지 역임했던 수비수 이경렬을 스쿼드에 더하며 더욱더 굳건한 수비벽을 갖추게 됐다.


이날 전역한 선수들은 선수 등록을 마치면 오는 주말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으며, 원소속 팀과 계약 상황에 따라 팀에 합류하지 않을 수도 있다.


▲ 9월 13일 상주 상무 전역자 명단(18명)


GK: 오승훈(대전), 제종현(광주)

DF: 정준연(광주), 이재명(전북), 이웅희(서울), 이경렬(부산), 윤준성(대전), 김창훈(수원F)

MF: 황순민(대구), 조지훈(수원), 임성택(수원F), 신영준(강원), 박수창(제주), 김성준(성남), 김성주(서울이랜드)

FW: 조영철(울산), 윤동민(부산), 박희성(서울)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한국프로축구연맹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산다라박 동생' 천둥, 포동포동 살찐 근황 공개
  2. 2. 박유천 반려견 피해자 "치료비만 3억…7년간 너무 힘들었다"
  3. 3. 쇼트트랙 에이스 심석희, 훈련장 이탈 뒤 복귀…코치에게 손찌검
  4. 4. [SS영상] 온라인 뜨겁게 달군 모모랜드 연우의 셀럽 춤 #직캠
  5. 5. [B급통신] 23세 딸과 자매라고 오해받는 43세 美 여성
  6. 6. JYP 1호 日 연습생 출신 모델의 미모 수준
  7. 7. '심석희 이탈' 거센 후폭풍…여자 쇼트트랙 목표 차질 빚나
  8. 8. [글리몬걸]김지연-연한빛-김보람, '3인 3색의 넘치는 매력!'
  9. 9. '미수다' 출신 구잘, 섹시 이미지 어디로? 단아해진 근황
  10. 10. 안우진 "인터넷 통보만 받아 재심...피해자에게 다시 사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표정이 아주좋아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