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보러 일본가요"…말레이시아女의 초호화 일상 공개
  • 입력 2017-10-12 06:00
  • 수정 2017-10-12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초밥 먹으러 일본 가고 쇼핑하러 홍콩 가요". 드라마에서 볼 법한 한 여성의 일상이 화제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억만 장자 아빠를 둔 여성이 개인 제트 비행기로 1년에 4대륙 16개국을 여행한 모습을 SNS에 올려 큰 주목을 받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기사의 주인공은 바로 말레이시아 억만장자이자 카디프시티FC 구단주 빈센트 탄의 딸 크리세이스 탄(29). 말레이시아 최대의 도심 쇼핑몰 버자야 타임스 스퀘어의 CEO로도 유명하다.


실제로 크리세이스의 인스타그램에 들어가 보면 아버지에게 빌린 제트 비행기로 세계 여행을 하고 있는 초호화 일상을 확인할 수 있다.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미국과 아프리카 대륙을 횡단하고 남자친구와 함께 미슐랭 가이드에 소개된 맛집을 찾아가 식사를 하는 모습도 있다.


압권은 국경을 넘나드는 데이트 코스다. 벚꽃 구경을 하기 위해 일본에 들린 크리세이스는 이어 쇼핑을 하기 위해 홍콩으로 떠났다. 유럽여행 중에는 프랑스 파리를 들러 관광을 한 후 스위스로 떠나 휴가를 즐기는 모습도 사진으로 올렸다.


상상을 초월하는 '억만장자 2세' 크리세이스의 일상은 부러움을 넘어 이질적으로 느껴지기까지 한다. 이 모습을 본 전문가들은 "많은 이가 부러워하는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보상 심리를 충분히 누리고 있을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크리세이스 탄 인스타그램

추천

3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청순+단아 외모로 난리 난 최연소 97년생 아나운서
  2. 2. 폭풍 다이어트로 '브이라인' 되찾은 씨엘 근황
  3. 3. 핫딜폰, 갤럭시S9·S8·노트8·노트9 등 온라인 반값 판매
  4. 4.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5. 5. 손흥민 바이에른 뮌헨 이적설 말하다 "재계약한 토트넘에서 행복"
  6. 6. 프로필과 10kg 차이 몸무게 현실부정한 이유비 근황
  7. 7. 최형우 4타점+헥터 QS, KIA 한화 꺾고 연승행진
  8. 8. 박진영, 결혼 5년만 아빠 된다 "내년 1월 출산…실감 안 나"(전문)
  9. 9. 선미·청하·태연·아이유, 2018 가요계 강타한 女風 [추석특집]
  10. 10. '놀토' 샤이니 키, 과거 혜리에 번호 딴 사연 "선배라고 까였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