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비 "내 목표는 카타르 대표팀 감독 되는 것"
  • 입력 2017-10-12 18:08
  • 수정 2017-10-12 18: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 인턴기자] 사비 에르난데스(37·알 사드)가 카타르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원한다고 밝혔다.


사비는 10일(한국시간) 스페인 언론 '마르카'와 인터뷰에서 카타르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는 것이 자신의 목표라고 밝혔다.


카타르 스타스리그의 알 사드에서 뛰고 있는 사비는 "나는 카타르 축구의 발전을 위해 이곳에 왔다. 카타르 대표팀을 지도해 세계 무대에서 경쟁력을 갖추게 하는 것이 내 목표다"라고 전했다.


그는 "나는 이미 카타르 선수과 축구 환경에 대해서 알고 있다는 점에서 감독으로서 이점이 있다. 또한 지도자로서 경험을 필요로 하는 나에게도 카타르 대표팀의 감독이 되는 것은 좋은 일이 될 것이다"라며 의욕을 드러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한 카타르는 현재 스페인 출신 펠릭스 산체스 임시 감독 체제로 팀을 운영하며 새 감독을 물색하고 있다.


지난 1998년 바르셀로나 성인 팀에서 데뷔한 후 줄곧 바르셀로나에서만 뛰며 전설의 칭호를 얻은 그는 2015년 5월 카타르의 알 사드로 깜짝 이적하며 세계를 놀라게 했다. 현재 오는 16일 개막하는 알 사드에서의 세 번째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사비 에르난데스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청순+단아 외모로 난리 난 최연소 97년생 아나운서
  2. 2. 폭풍 다이어트로 '브이라인' 되찾은 씨엘 근황
  3. 3. 핫딜폰, 갤럭시S9·S8·노트8·노트9 등 온라인 반값 판매
  4. 4.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5. 5. 손흥민 바이에른 뮌헨 이적설 말하다 "재계약한 토트넘에서 행복"
  6. 6. 프로필과 10kg 차이 몸무게 현실부정한 이유비 근황
  7. 7. 최형우 4타점+헥터 QS, KIA 한화 꺾고 연승행진
  8. 8. 박진영, 결혼 5년만 아빠 된다 "내년 1월 출산…실감 안 나"(전문)
  9. 9. 선미·청하·태연·아이유, 2018 가요계 강타한 女風 [추석특집]
  10. 10. '놀토' 샤이니 키, 과거 혜리에 번호 딴 사연 "선배라고 까였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