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어른이야!"…파격드레스로 알린 서신애의 "Make my night"
  • 입력 2017-10-13 13:46
  • 수정 2017-10-13 13: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병학 인턴기자] "Make my night"


배우 서신애가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 카펫 행사가 끝난 후 올린 글이다. 당시 글과 함께 올린 사진은 배우 윤찬영과 찍은 셀카였다. 서신애는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의 핫스타로 떠올랐다. 가슴과 어깨가 훤히 드러나는 파격적인 드레스를 입어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것.


대다수의 반응이 "어울리지 않는다" "귀여운 이미지인데 파격적인 드레스는 매치가 안 된다"라는 등 부정적이었다. 서신애 역시 이후 "이렇게 뜨거운 관심을 받을 줄 몰랐다"라며 다소 당황스러운 모습을 나타내기도 했다.


물론 갓 20세가 된 배우에게 고혹과 섹시를 돋보이게 해주는 드레스는 어울리지 않는다. 더군다나 서신애는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신세경의 동생으로 나와 귀여움을 얻은 배우가 아니던가. 하지만 어울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숱한 조롱과 비난을 받을 순 없다. 오히려 서신애는 그날의 밤을 결코 잊을 수 없을 것이다.


과거 서신애는 "너무 어려 보여서 고민이에요"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 배우에게 이미지의 다양성은 매우 중요한 능력인데 서신애는 너무 '어린이'라는 콘셉트만 박혀 있는 게 흠이었고 본인 역시 이를 잘 인지하고 있었다.


한 번의 변신이 필요했고 주목을 쉽게 받을 수 있는 많은 부산국제영화제를 무대로 삼았을 뿐이다. 물론 자신의 성숙함을 작품에서 어필했다면 더 좋았을 테지만, 어쨌든 서신애가 이번 파격적인 드레스를 선보인 건 자신의 입장에서도 큰 도전이었던 셈이다.


사람들은 '흑역사' 탄생이라고 비난하고 조롱할지라도 서신애는 전혀 흔들리지 않는다. "Make my night". 인스타그램에 당당히 올린 말처럼 그날만큼은 서신애의 밤이었다.


wwwqo2@sportsseoul.com


사진ㅣ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동호 前부인, 악플러에 분노 "아들 건드리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SS이슈]
  2. 2. 정가은, 교통사고 인증샷으로 또 구설수…네티즌 '갑론을박'
  3. 3. 김사랑, 순백의 드레스로 뽐낸 '고혹+섹시美'[★SNS]
  4. 4. '마이웨이' 나한일 "유혜영과 옥중 이혼…모두 내 탓"
  5. 5. 국보급 센터 박지수 자괴감과 사투 펼친 WNBA [추석특집 ①]
  6. 6. '셋째 임신' 선예, 네티즌 "다둥이 맘 축하"VS"책임감 아쉬워"
  7. 7. '암수살인' 측 "배려 부족해 죄송…유가족과 충분히 소통할 것"
  8. 8. '아는형님' 이만기 "강호동, '얼라'라 생각했는데 잡아보니 달랐다"
  9. 9. '퇴장' 호날두 1경기 징계로 그치나...맨유와의 챔피언스리그 3차전 맞대결 기대
  10. 10. 황의조, 2경기 연속 결승포 폭발…감바 오사카 '강등권 탈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