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전 영웅' 팀 케이힐, 골 뒤풀이로 FIFA 징계? 무슨 일이
  • 입력 2017-10-13 15:38
  • 수정 2017-10-13 15: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케이힐

시리아전 결승골 직후 알파벳 ‘T’자 골 뒤풀이를 펼친 호주대표팀 공격수 팀 케이힐. 캡처 | 트립어딜 트위터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플레이오프에서 시리아를 상대로 2골을 몰아넣으며 호주를 구해낸 베테랑 공격수 팀 케이힐(37·멜버른시티)이 골 뒤풀이와 관련해 국제축구연맹(FIFA)의 조사를 받게 됐다.

독일 ‘스포르트1’은 지난 10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월드컵 아시아지역 플레이오프 호주-시리아와 2차전 경기에서 두 골을 넣은 케이힐의 골 뒤풀이 장면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13일 보도했다. 1차전에서 1-1로 비긴 호주는 안방에서 열린 2차전에서 케이힐의 두 골로 연장 접전 끝에 2-1 신승했다. 11월 북중미·카리브해 예선 4위 온두라스와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벌인다.

위기의 순간 케이힐이 남다른 클래스를 뽐내며 조국을 구해냈다. 케이힐은 평소 골을 넣은 뒤 코너 플래그로 달려가 섀도우 복싱 세리머니를 자주 펼치곤 했다. 이날은 달랐다. 전반 12분 첫 골 상황에서는 양팔을 벌리며 비행기 모양을 그리는 세리머니를 하더니 연장 후반 4분 결승골 상황에선 양손으로 알파벳 ‘T’자를 그렸다.

경기 후 케이힐의 골 뒤풀이와 관련해서 호주 언론은 그의 개인 후원사로 알려진 여행사 트립어딜(TripADeal)의 홍보 목적이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더구나 경기 후 트립어딜 측은 SNS에 ‘우리의 새로운 파트너 케이힐이 골을 넣은 뒤 트립어딜의 T를 그렸다’면서 축하메시지를 보냈다. 케이힐도 해당 게시글에 댓글을 남기며 본인 SNS에 여행사 계정을 태그해 홍보하는 등 의도적인 행동임을 인정했다.

FIFA 규정으로는 상업적인 목적의 골 뒤풀이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어 제재를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출장 정지 징계를 받으면 내달 대륙간 플레이오프 1차전에 뛸 수 없어 관심사다.

kyi0486@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청주대 여학생 "조민기, 노래방서 여학생 가슴 만져" 충격 폭로
  2. 2. 조민기 쇼크…성추행 피해자 실명 밝히고 증언했다[공식입장 전문]
  3. 3. [헬스톡] 비키니 입은 '바둑 여신' 김여원을 만나다
  4. 4. [단독인터뷰]오태석 성추행 피해여성 입열었다 "막 발들인 연극계서 당한 성추행 저항 어려웠다"
  5. 5.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실격 이유 받아들이기 어렵다"
  6. 6. 윤균상 품종묘 논란에 네티즌 "공인으로서 조심" VS "비난 과해"
  7. 7. '군통령' 설하윤, 맥심잡지에서 섹시한 매력 뽐내~
  8. 8. 청주대 졸업-재학생들 "조민기, 오피스텔로 불러 성추행" 충격 폭로
  9. 9. "파격 노출도 넘사벽" 제니퍼 로렌스, 섹시한 드레스 패션
  10. 10. [SS이슈]강경하던 조민기 드라마 하차→경찰조사→은퇴수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