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전 영웅' 팀 케이힐, 골 뒤풀이로 FIFA 징계? 무슨 일이
  • 입력 2017-10-13 15:38
  • 수정 2017-10-13 15: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케이힐

시리아전 결승골 직후 알파벳 ‘T’자 골 뒤풀이를 펼친 호주대표팀 공격수 팀 케이힐. 캡처 | 트립어딜 트위터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플레이오프에서 시리아를 상대로 2골을 몰아넣으며 호주를 구해낸 베테랑 공격수 팀 케이힐(37·멜버른시티)이 골 뒤풀이와 관련해 국제축구연맹(FIFA)의 조사를 받게 됐다.

독일 ‘스포르트1’은 지난 10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월드컵 아시아지역 플레이오프 호주-시리아와 2차전 경기에서 두 골을 넣은 케이힐의 골 뒤풀이 장면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13일 보도했다. 1차전에서 1-1로 비긴 호주는 안방에서 열린 2차전에서 케이힐의 두 골로 연장 접전 끝에 2-1 신승했다. 11월 북중미·카리브해 예선 4위 온두라스와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벌인다.

위기의 순간 케이힐이 남다른 클래스를 뽐내며 조국을 구해냈다. 케이힐은 평소 골을 넣은 뒤 코너 플래그로 달려가 섀도우 복싱 세리머니를 자주 펼치곤 했다. 이날은 달랐다. 전반 12분 첫 골 상황에서는 양팔을 벌리며 비행기 모양을 그리는 세리머니를 하더니 연장 후반 4분 결승골 상황에선 양손으로 알파벳 ‘T’자를 그렸다.

경기 후 케이힐의 골 뒤풀이와 관련해서 호주 언론은 그의 개인 후원사로 알려진 여행사 트립어딜(TripADeal)의 홍보 목적이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더구나 경기 후 트립어딜 측은 SNS에 ‘우리의 새로운 파트너 케이힐이 골을 넣은 뒤 트립어딜의 T를 그렸다’면서 축하메시지를 보냈다. 케이힐도 해당 게시글에 댓글을 남기며 본인 SNS에 여행사 계정을 태그해 홍보하는 등 의도적인 행동임을 인정했다.

FIFA 규정으로는 상업적인 목적의 골 뒤풀이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어 제재를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출장 정지 징계를 받으면 내달 대륙간 플레이오프 1차전에 뛸 수 없어 관심사다.

kyi0486@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동호 前부인, 악플러에 분노 "아들 건드리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SS이슈]
  2. 2. 정가은, 교통사고 인증샷으로 또 구설수…네티즌 '갑론을박'
  3. 3. 김사랑, 순백의 드레스로 뽐낸 '고혹+섹시美'[★SNS]
  4. 4. '마이웨이' 나한일 "유혜영과 옥중 이혼…모두 내 탓"
  5. 5. 국보급 센터 박지수 자괴감과 사투 펼친 WNBA [추석특집 ①]
  6. 6. '셋째 임신' 선예, 네티즌 "다둥이 맘 축하"VS"책임감 아쉬워"
  7. 7. '암수살인' 측 "배려 부족해 죄송…유가족과 충분히 소통할 것"
  8. 8. '아는형님' 이만기 "강호동, '얼라'라 생각했는데 잡아보니 달랐다"
  9. 9. '퇴장' 호날두 1경기 징계로 그치나...맨유와의 챔피언스리그 3차전 맞대결 기대
  10. 10. 황의조, 2경기 연속 결승포 폭발…감바 오사카 '강등권 탈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