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로운 여전사로" 빅토리아, 中 화보서 걸크러시 매력
  • 입력 2017-10-13 15:46
  • 수정 2017-10-13 15: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 겸 배우 빅토리아가 신비로운 여전사로 변신했다.


최근 중국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 11월 호의 주인공이 된 빅토리아는 시크한 매력을 발산했다.


모든 화보에서 블랙 컬러의 의상을 선보여 세련되고 시크한 분위기를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다양한 스타일의 롱부츠를 매치해 스타일리시한 감각을 뽐냈다.


얼음 공주처럼 차가운 표정과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도 돋보였다. 의상 사이로 드러난 늘씬한 몸매도 엿볼 수 있었다.


한편, 빅토리아는 중국에서 공작실을 설립해 영화, 드라마, 예능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마리끌레르'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동호 前부인, 악플러에 분노 "아들 건드리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SS이슈]
  2. 2. 정가은, 교통사고 인증샷으로 또 구설수…네티즌 '갑론을박'
  3. 3. 김사랑, 순백의 드레스로 뽐낸 '고혹+섹시美'[★SNS]
  4. 4. '마이웨이' 나한일 "유혜영과 옥중 이혼…모두 내 탓"
  5. 5. 국보급 센터 박지수 자괴감과 사투 펼친 WNBA [추석특집 ①]
  6. 6. '셋째 임신' 선예, 네티즌 "다둥이 맘 축하"VS"책임감 아쉬워"
  7. 7. '암수살인' 측 "배려 부족해 죄송…유가족과 충분히 소통할 것"
  8. 8. '아는형님' 이만기 "강호동, '얼라'라 생각했는데 잡아보니 달랐다"
  9. 9. '퇴장' 호날두 1경기 징계로 그치나...맨유와의 챔피언스리그 3차전 맞대결 기대
  10. 10. 황의조, 2경기 연속 결승포 폭발…감바 오사카 '강등권 탈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