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린드블럼 8이닝-손아섭 2홈런, 롯데 PO 진출 확률 66.6%
  • 입력 2017-10-13 21:18
  • 수정 2017-10-13 21: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SS포토] 린드블럼-강민호 \'오늘 호흡 아주 좋아\'

2017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13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선발투수 린드블럼이 8회 투구 후 포수 강민호와 포옹을 하고 있다. 2017. 10. 13. 마산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마산=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벼랑 끝에 몰려있던 롯데가 조쉬 린드블럼의 호투와 손아섭의 연타석 홈런포 덕분에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렸다.

린드블럼은 13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3선승제) 4차전에 선발등판해 8이닝 동안 112개의 공을 던지며 5피안타 11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7-1 완승을 이끌었다.

우익수, 2번타자로 선발출전한 손아섭은 0-0으로 맞서던 4회 선두타자로 나와 솔로포를 터뜨렸다. 지난 1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준PO 3차전 8회 NC 임정호를 상대로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이어 1-1로 맞서던 5회 2사 1,2루에서 역전 3점포까지 작렬했다. 이날 4타수 3안타(2홈런) 4타점 2득점으로 팀의 6-1 완승을 이끌며 데일리 MVP로도 선정됐다.

한 경기만 더 패하면 시즌을 마무리해야할 위기였던 롯데는 이제 NC보다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이전 3차례 있었던 준PO 2승2패인 상황에서 홈팀이 2차례 플레이오프(PO)에 진출했다. 준PO 5차전은 오는 15일 부산의 홈구장인 사직구장에서 열린다.

NC는 선발투수 최금강(4.1이닝 2실점)이 비교적 호투했지만 믿었던 원종현(0.2이닝 4실점)의 부진에 PO행을 확정짓지 못했다.
iaspire@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효린, '입이 쩍' 벌어지는 대만 콘서트 직캠 화제
  2. 2. '비키니+오프숄더'에도 굴욕 無…'얼굴 천재' 강태리 근황
  3. 3. 달밤에 체조하는 DJ 소다 '물오른 건강美'
  4. 4. [월드컵]잔여 경기 출전 무산된 박주호, 미모 아내와의 인연 눈길
  5. 5. '성폭행 미투' 조재현, 충격적인 카톡 메시지…"옥상으로 와"
  6. 6. [★SNS] 레이양, 아름다운 발레복 자태 '청순+섹시'
  7. 7. [사건사고]20대 의사가 여자화장실 침입해 몰카 찍으려다 덜미
  8. 8. 조재현 아들 조수훈, 아이스크림 사업 불매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9. 9. [창간특집]'5대 월드컵 미녀' 신새롬, "기성용과 이승우를 합친 남자가 이상형이랍니다"
  10. 10. 윤서인, 정우성 '난민 발언' 저격…"데리고 살면서 말해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