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잠자던 거인 깨운 '악바리' 손아섭 데일리 MVP
  • 입력 2017-10-13 21:18
  • 수정 2017-10-13 21: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SS포토]

2017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13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손아섭이 5회초 2사 1,2루 좌중월 홈런을 날린 후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7. 10. 13. 마산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마산=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악바리’ 손아섭(29·롯데)이 잠자던 ‘거인군단’을 확실히 깨웠다. 준플레이오프(준PO) 2연속경기 홈런포이자, 연타석 홈런포를 작렬하며 준PO 4차전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손아섭은 13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의 준PO 4차전에 우익수, 2번타자로 선발출전해 0-0으로 맞서던 4회 선두타자로 나와 솔로포를 터뜨렸다. 지난 1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준PO 3차전 8회 NC 임정호를 상대로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이어 1-1로 맞서던 5회 2사 1,2루에서 역전 3점포까지 작렬했다. 이날 0타수 0안타 0타점 0득점으로 팀의 6-1 완승을 이끌며 데일리 MVP로도 선정됐다.

손아섭은 준PO 3차전 홈런 당시 정규시즌에서도 하지 않았던 세리머니를 펼쳤다. 3루쪽 롯데 더그아웃을 가리키며 포효했다. 이날 경기 전 “3차전이 끝이 아니니까 쉽게 지면 안되겠다 생각했다. 당시 3루를 돌며 가슴이 쌓였던 게 올라오며 세리머니가 나왔던 것 같다”고 말했던 손아섭은 또 한 번 홈런포로 동료들의 투지를 일깨웠다.

올시즌 최다안타 1위를 기록한 손아섭은 준PO 3경기에서 타율 0.417을 기록하는 등 이번 단기전에서도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준PO 3차전과 이날 화끈한 홈런포로 움츠러들던 ‘거인’을 일으켜세웠다.
iaspire@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청주대 여학생 "조민기, 노래방서 여학생 가슴 만져" 충격 폭로
  2. 2. 조민기 쇼크…성추행 피해자 실명 밝히고 증언했다[공식입장 전문]
  3. 3. [헬스톡] 비키니 입은 '바둑 여신' 김여원을 만나다
  4. 4. [단독인터뷰]오태석 성추행 피해여성 입열었다 "막 발들인 연극계서 당한 성추행 저항 어려웠다"
  5. 5.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실격 이유 받아들이기 어렵다"
  6. 6. 윤균상 품종묘 논란에 네티즌 "공인으로서 조심" VS "비난 과해"
  7. 7. '군통령' 설하윤, 맥심잡지에서 섹시한 매력 뽐내~
  8. 8. 청주대 졸업-재학생들 "조민기, 오피스텔로 불러 성추행" 충격 폭로
  9. 9. [SS이슈]강경하던 조민기 드라마 하차→경찰조사→은퇴수순?
  10. 10. [SS이슈]유명배우 오모씨 성추행 의혹…드라마팀은 살얼음판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