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잠자던 거인 깨운 '악바리' 손아섭 데일리 MVP
  • 입력 2017-10-13 21:18
  • 수정 2017-10-13 21: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SS포토]

2017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13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손아섭이 5회초 2사 1,2루 좌중월 홈런을 날린 후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7. 10. 13. 마산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마산=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악바리’ 손아섭(29·롯데)이 잠자던 ‘거인군단’을 확실히 깨웠다. 준플레이오프(준PO) 2연속경기 홈런포이자, 연타석 홈런포를 작렬하며 준PO 4차전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손아섭은 13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의 준PO 4차전에 우익수, 2번타자로 선발출전해 0-0으로 맞서던 4회 선두타자로 나와 솔로포를 터뜨렸다. 지난 1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준PO 3차전 8회 NC 임정호를 상대로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이어 1-1로 맞서던 5회 2사 1,2루에서 역전 3점포까지 작렬했다. 이날 0타수 0안타 0타점 0득점으로 팀의 6-1 완승을 이끌며 데일리 MVP로도 선정됐다.

손아섭은 준PO 3차전 홈런 당시 정규시즌에서도 하지 않았던 세리머니를 펼쳤다. 3루쪽 롯데 더그아웃을 가리키며 포효했다. 이날 경기 전 “3차전이 끝이 아니니까 쉽게 지면 안되겠다 생각했다. 당시 3루를 돌며 가슴이 쌓였던 게 올라오며 세리머니가 나왔던 것 같다”고 말했던 손아섭은 또 한 번 홈런포로 동료들의 투지를 일깨웠다.

올시즌 최다안타 1위를 기록한 손아섭은 준PO 3경기에서 타율 0.417을 기록하는 등 이번 단기전에서도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준PO 3차전과 이날 화끈한 홈런포로 움츠러들던 ‘거인’을 일으켜세웠다.
iaspire@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유키스 동호, 3년 만에 파경? 아내가 올린 의문의 글 [SS쇼캠]
  2. 2. 이병헌-이민정 子 '얼굴 도촬' 논란, 서로에 대한 배려가 필요할 때[SS이슈]
  3. 3. '아이돌 최연소 결혼' 동호, 3년만 이혼절차
  4. 4. DJ 소다, 음악에 맞춰 엉덩이를 '씰룩쌜룩' [★SNS]
  5. 5. 마해영 "롯데는 돌아가고 싶은 곳, 삼성은 제2의 고향"[리와人드]
  6. 6. '섹시美 폭발' 클라라, 재킷으로 가려지지 않는 볼륨감
  7. 7. '이혼' 동호 "많은 고민 끝에 결정…부모로서 책임 다할 것" (전문)
  8. 8. 백두산 천지에 울려퍼진 알리의 '아리랑'…남북 정상 '미소'[남북정상회담]
  9. 9. 정수정, 올블랙 의상으로 더한 냉미녀 포스 ('플레이어' 제작발표회) [SS쇼캠]
  10. 10. 권은진, 보디라인 강조할수록 놀라는 '극세사 각선미 여신'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