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의 연예인" 시상식서 또 한 번 실감한 아이유의 위엄
  • 입력 2017-12-07 06:00
  • 수정 2017-12-07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가수 아이유의 연예인 팬들이 시상식서 남다른 팬심을 보여 화제다.


지난 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는 '2017 멜론 뮤직 어워드(MMA)'이 열렸다. 가수 아이유부터 방탄소년단, 엑소, 트와이스, 위너, 레드벨벳 등 내로라하는 K-POP 가수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날 트와이스 정연과 나연은 시상식이 시작할 무렵 옆자리에 앉은 아이유에게 인사를 하고 싶어 발만 동동 구르는 장면이 포착됐다. 정면만 응시하며 시상식에 집중하고 있는 아이유를 바라보며 망설이는 두 사람이었다.


계속 눈치를 보던 중 정연은 조심스레 아이유에게 인사를 건넸고, 나연은 손으로 하트 모양을 그리며 팬심을 드러냈다. 아이유도 웃으며 화답했고, 정연과 나연은 이후 서로 손을 붙잡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유 팬으로 잘 알려진 방탄소년단 정국도 아이유를 직접 보고 어쩔 줄 몰라 하는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자리에 앉으려던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비어있는 아이유 옆자리를 발견하고 그의 열혈 팬인 정국에게 가서 앉으라고 손짓했다.


그러나 정국은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뒷걸음질 쳤고, 결국 RM이 아이유 옆에 앉았다. 아이유가 수상을 위해 나설 때도 정국은 고개를 들지 못하고 박수만 치며 어쩔 줄 몰라 해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아이유의 '밤편지'를 따라 부르며 즐기고, 아이유가 대상 중 하나인 '올해의 앨범상' 수상 소감 중 "제 말이 너무 길죠"라고 말하자 고개를 절레절레 돌리는 등 남다른 팬심을 보였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아이유 SNS, 유튜브 'Spinel CAM', 'Mera'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심경 "끌어안지 못한 현실 속상" (전문)
  2. 2. "시집 안 보내나?"…김정미 껄끄러운 북한 감독의 '황당 발언'
  3. 3. "이 몸매, 판타스틱"…한혜진, 모두를 놀래킨 톱모델의 위엄(ft.복근)
  4. 4. 정보석, 부상 정도는? '뇌출혈 검사도 진행'
  5. 5. 12월 둘째주 온라인게임 순위...'배틀그라운드' 점유율 벌이며 1위, '한게임 로우바둑이' 가파른 상승세
  6. 6. [SNS핫스타] "다양한 색깔의 '연두콩'으로 소통하고 싶어요"
  7. 7. '런닝맨' 경수진X강한나, 불타는 승부욕…이광수 최종 우승 (종합)
  8. 8. 이상호 기자, 영화 '김광석' 방송금지 가처분 앞두고 심경 고백 (전문)
  9. 9. 예은, SNS에 섬뜩한 일화 공개…"포르쉐 탄 男에 봉변 당할 뻔"
  10. 10. '미우새' 배기성, 12세 연하 신부 공개…박수홍, "정말 부럽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표정은 귀여운데 자세는 야시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