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이슈]CGV 미디어포럼 "기대작 흥행실패 이유? 평점-바이럴 의존 트렌드 때문"
  • 입력 2017-12-07 10:05
  • 수정 2017-12-07 10: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2017 CGV 영화산업미디어포럼 기조연설 - 대표이사 서정 02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올해도 연 극장 관람객수 하락할 것으로 점쳐졌다.

CJ CGV는 지난 6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2017 영화시장 결산 및 2018년 트렌드 전망’을 주제로 ‘2017 송년 CGV 영화산업 미디어 포럼’을 개최, “올해 11월까지 국내 관객수는 지난해에 비해 87만명 감소한 상태다. 이대로라면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조금 줄어든 수준으로 올 한해를 마무리 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지난 2013년 처음 연 관람객 2억명을 넘어선 이래 최근 5년간 정체기를 겪고 있는 한국 영화 시장은 내년에는 돌파구 마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국내 영화관람객이 지난 2015년 2억1730만 여명으로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운 뒤 지난해에는 2억1702만 여명으로 줄어들었다. 지난해 촛불정국 속 수치가 뚝 떨어졌지만, 올해는 반등할 줄 알았던 관객수가 역신장세를 벗어나지 못하는 분위기다.

이에 이날 CJ CGV 서정 대표이사는 국내 극장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음에도 관객이 늘어나지 않고 있는 데 대해 우려감을 표시했다. 지난해 말 331개였던 국내 극장 수는 올 11월 현재 352개로 21개나 늘었다. 그럼에도 11월까지 관객은 오히려 지난해에 비해 줄어들었니 극장산업에 위기감이 높아지는 것.

이런 이유로 CJ CGV 이승원 리서치센터장은 ‘2017년 영화시장 리뷰’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영화 관람객이 줄어든 원인을 분석했다. 이 센터장은 올해 ‘기대작들의 흥행 실패’, ‘한국영화의 관람객 감소’, ‘핵심 영화고객의 이탈’ 등을 시장 축소의 원인으로 들었다. 또한, 올해 300만 이상 관객이 든 영화가 예년에 비해 줄어들고, 200만 명대 영화가 대폭 늘었다면서 이런 현상은 개봉 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관심이 떨어지면서 이슈화에 실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영화에 대한 관심도가 떨어진 주요 원인이 1주당 상영편수가 증가한 것을 꼽으며 귀를 솔깃하게 하기도 했다. 1만 명 이상 관객을 동원한 영화 편수는 2013년 282편에서 2017년 12월 개봉작 예상치까지 370편으로 증가했다. 1만 명 이상 관람 영화가 같은 기간 매주 5.22편에서 6.85편으로 급증한 것이다. 이에 따라 박스오피스 1위 유지 기간과 최종 관객수의 70%에 도달하는 기간 역시 점점 짧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 흥행이 점차 단기간에 판가름된다는 의미다.

이에 이 센터장은 “개봉영화의 수명이 짧아지고 있는 것은 관객들이 일상적으로 하고 있는 SNS 활동이 의도치 않는 바이럴을 형성하고, 평점 의존 경향을 확산시켜 영화 흥행에는 오히려 부정적 영향을 미쳤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며 “특히 올해 일부 한국영화들이 의도치 않은 바이럴에 휘말리며 흥행에 실패하는 사례가 속속 나타났는데, 향후 개봉 영화들은 이러한 현상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cho@sportsseoul.com
사진|CJ CGV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주상의 e파인더]'도수코'여신 정하은, "이젠 '셔플댄스 여신'으로 불러주세요"
  2. 2. [SS영상] 김부선, 이재명 사진 논란부터 사과까지...간밤에 무슨 일이?
  3. 3. [직격인터뷰]'사망설' 김아중 "저 잘 지내요! 왜 그런 소문이..."
  4. 4. [SS영상] 설리, 위안부 글로 일본 네티즌들에게 '악플 폭격' 맞았다
  5. 5. [일문일답]결전 앞둔 김학범 감독 "첫 경기 분명 어렵다…손흥민 출전 여부는 비밀"
  6. 6. 'SF 상대 복귀 확정' 다시 돌아가는 류현진의 운명의 시계
  7. 7. 설리, 日 위안부 '기림의 날' 소개로 관심 촉구 "올해 첫 국가기념일로 지정"
  8. 8. '한밤' 방탄소년단 외모 비하 조셉 칸, 과거 2NE1 MV 표절 의혹도
  9. 9. 황폐한 잔디와 어두운 조명…열악한 환경에 당황한 일본 AG대표팀
  10. 10. '아이돌룸' 레드벨벳, 출구 없는 매력 大방출 (종합)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탭탭판타지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