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체'보고 경악…'주간아' 비도 이제 원로가수 대열 합류?
  • 입력 2017-12-07 15:54
  • 수정 2017-12-07 15: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병학 인턴기자] '주간 아이돌' 3년 11개월의 세월이 너무 길었던 것일까. 가수 비가 최근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급식체(급식 먹는 청소년들이 쓰는 말투)를 보고 충격에 빠졌다.


6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주간 아이돌'에서는 막간을 이용해 정형돈과 데프콘에게 급식체 강의를 받는 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비는 1단계 문제인 "ㅇㅈ(인정)"을 아느냐는 질문에 "알죠"라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버카충(버스카드충전)', '띵반(명반)', '별풍선(인터넷방송에서 거래되는 현금)' 등의 질문이 이어지자 어안이 벙벙한 표정을 지으며 "그게 뭐냐"고 되물어봤다.


데프콘이 "팝가수 저스틴 비버의 한국 이름은 "뜨또'"라고 가르쳐주자 비는 "거짓말 치지 마. 솔직히 이거 안 쓰죠?"라고 오히려 의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뜨또'가 인터넷상에서 흔히 사용되고 있는 단어임을 확인하고서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비의 당황하는 표정을 본 정형돈은 "그냥 원로로 남아주라"라고 말했다. 비는 "나 앨범 낼 때가 아니네. 이때까지 왜 이걸 몰랐지?"라고 혼란스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는 그때의 충격이 컸는지 최근 간담회 자리에서도 주간아이돌 녹화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그는 "시대에 뒤떨어졌다고 많이 혼났다"며 "요즘 신세대 분들, 10대 친구들이 쓰는 단어가 많은 것 같다. 열심히 공부하겠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wwwqo2@sportsseoul.com


사진ㅣMBC Every1 방송화면 캡처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개그여신 이한별, '피트니스 여신에서 트로트 여신으로~'[이주상의 e파인더]
  2. 2. 김세희 아나운서, 밀착 테니스복으로 뽐낸 '건강美'
  3. 3. 'K리그 여신' 정순주 아나, 오프숄더→비키니에도 굴욕無 몸매
  4. 4. '마이웨이' 이광기 "세상 떠난 7세 아들, 보험금 못 쓰겠더라…전액 기부"
  5. 5. 걸그룹→대학생…'청순 민낯' 뽐낸 원더걸스 출신 혜림
  6. 6. 크리스탈 닮아 주목받는 태국 뷰튜버의 미모
  7. 7. 롯데, 18대 감독으로 양상문 LG 단장 선임
  8. 8. 6차전 출격 류현진, 변수 극복하면 월드시리즈 문 연다
  9. 9. 양지원, 배우 조정석과 염문설 해명 "사실무근…소설 같은 내용"
  10. 10. 배우출신 머슬마니아 3관왕 김유림, 11월에 연극 '사법살인59 : 죽산 조봉암'에 출연해요~[이주상의 e파인더]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