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체'보고 경악…'주간아' 비도 이제 원로가수 대열 합류?
  • 입력 2017-12-07 15:54
  • 수정 2017-12-07 15: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병학 인턴기자] '주간 아이돌' 3년 11개월의 세월이 너무 길었던 것일까. 가수 비가 최근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급식체(급식 먹는 청소년들이 쓰는 말투)를 보고 충격에 빠졌다.


6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주간 아이돌'에서는 막간을 이용해 정형돈과 데프콘에게 급식체 강의를 받는 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비는 1단계 문제인 "ㅇㅈ(인정)"을 아느냐는 질문에 "알죠"라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버카충(버스카드충전)', '띵반(명반)', '별풍선(인터넷방송에서 거래되는 현금)' 등의 질문이 이어지자 어안이 벙벙한 표정을 지으며 "그게 뭐냐"고 되물어봤다.


데프콘이 "팝가수 저스틴 비버의 한국 이름은 "뜨또'"라고 가르쳐주자 비는 "거짓말 치지 마. 솔직히 이거 안 쓰죠?"라고 오히려 의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뜨또'가 인터넷상에서 흔히 사용되고 있는 단어임을 확인하고서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비의 당황하는 표정을 본 정형돈은 "그냥 원로로 남아주라"라고 말했다. 비는 "나 앨범 낼 때가 아니네. 이때까지 왜 이걸 몰랐지?"라고 혼란스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는 그때의 충격이 컸는지 최근 간담회 자리에서도 주간아이돌 녹화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그는 "시대에 뒤떨어졌다고 많이 혼났다"며 "요즘 신세대 분들, 10대 친구들이 쓰는 단어가 많은 것 같다. 열심히 공부하겠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wwwqo2@sportsseoul.com


사진ㅣMBC Every1 방송화면 캡처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시집 안 보내나?"…김정미 껄끄러운 북한 감독의 '황당 발언'
  2. 2. "이 몸매, 판타스틱"…한혜진, 모두를 놀래킨 톱모델의 위엄(ft.복근)
  3. 3. 정보석, 부상 정도는? '뇌출혈 검사도 진행'
  4. 4. 12월 둘째주 온라인게임 순위...'배틀그라운드' 점유율 벌이며 1위, '한게임 로우바둑이' 가파른 상승세
  5. 5. [SNS핫스타] "다양한 색깔의 '연두콩'으로 소통하고 싶어요"
  6. 6. '런닝맨' 경수진X강한나, 불타는 승부욕…이광수 최종 우승 (종합)
  7. 7. 이상호 기자, 영화 '김광석' 방송금지 가처분 앞두고 심경 고백 (전문)
  8. 8. 예은, SNS에 섬뜩한 일화 공개…"포르쉐 탄 男에 봉변 당할 뻔"
  9. 9. '미우새' 배기성, 12세 연하 신부 공개…박수홍, "정말 부럽다"
  10. 10. [리와人드] 2002년, 혜성처럼 등장한 '쿠키' 송종국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표정은 귀여운데 자세는 야시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