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평창올림픽 관련 연이은 논란...이번에는 앰부시 마케팅 논란
  • 입력 2017-12-07 16:30
  • 수정 2017-12-07 18: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김연아 캠페인 동영상 캡처

김연아 SK텔레콤 평창동계올림픽 캠페인(스노보드편) 마지막 장면에 SK텔레콤 상호와 함께 5G 캠페인 문구인 ‘웰컴 투 5G 코리아(Welcome to 5G KOREA)’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제공 | 온라인동영상 캡처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국내 이동통신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이 평창동계올림픽과 관련해 연이어 구설수에 오르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4일에는 올림픽에 사용될 KT의 중계망을 고의로 훼손했다는 혐의를 받고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번엔 응원 마케팅이 논란이 되고 있다.

평창올림픽조직위는 최근 지상파 방송사에서 선보인 SK텔레콤의 평창 응원 캠페인 영상이 불법 앰부시(ambush·매복) 마케팅에 해당한다며 방영 중단과 재발방지를 요청하는 공문을 SK텔레콤에 발송했다. 앰부시 마케팅은 공식 후원사가 아닌 업체들이 간접적으로 자사 광고나 판촉활동을 하는 것을 일컫는다.

SK텔레콤은 공식 후원사가 아니지만 이달 초 SBS와 함께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를 내세운 응원 캠페인 영상 두 편을 선보인 데 이어 KBS와는 평창올림픽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을 주인공으로 한 응원 영상을 공개했다. SK텔레콤은 영상제작에 협찬사로 참여했다.

해당 영상에서 문제가 된 것은 캠페인에 SK텔레콤의 상호와 5G 캠페인 문구인 ‘웰컴 투 5G 코리아(Welcome to 5G KOREA)’가 등장하기 때문. 올림픽조직위는 SK텔레콤이 공식 후원사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캠페인에 SK텔레콤의 상호와 자신들을 홍보하는 특정문구가 등장하는 것은 위법의 여지가 충분하다는 주장이다. 특히 김연아의 경우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데다, 그가 갖는 올림픽홍보의 상징성은 매우 크다는 설명이다.

올림픽조직위 관계자는 앰부시 마케팅 여부와 관련해 “논란의 여지가 충분하다. 특히 캠페인에 나오는 김연아는 평창올림픽 홍보대사인 만큼 상징성도 크다”면서 “조직위는 공식 후원사 도움을 받는데 후원사가 아닌 기업이 광고를 하는 것은 문제의 소지가 있다. 이는 후원사의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로 조직위는 후원사의 권리를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SK텔레콤 관계자는 “캠페인 송출은 각 방송사가 주관해 시행하고 있어, 자사의 올림픽 연계 마케팅으로 볼 수 없고, 그러한 의도도 없다”고 일축하며 “협찬사의 협찬 사실에 대한 음성 및 자막 안내는 방송법 및 방송통신위원회의 ‘협찬고지 등에 관한 규칙’에 따른 정당한 행위로 이를 올림픽을 연계한 마케팅 행위로 볼 수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SK텔레콤 외에도 10개가 넘는 기업들이 협찬에 참여해 캠페인 영상을 방영 중인데 왜 자사만을 문제 삼는지 의문이 든다”고 덧붙였다. 올림픽조직위 측은 전날 SK텔레콤으로부터 이 같은 답변을 받아 현재 내부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내부검토가 완료되는 데로 방송사에 방영 중단을 골자로 한 공문을 보낼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SK텔레콤은 앞서 4일에도 평창올림픽과 관련해 논란의 대상이 됐다. KT가 원활한 올림픽방송 중계를 위해 구축한 통신설비를 훼손하고 SK텔레콤의 광케이블을 설치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기 때문. KT는 고의적 훼손을 주장하면서 검찰에 고소했고, SK텔레콤은 고의가 아닌 작업자의 단순 실수라고 해명하며 팽팽한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에 대해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다.
kmg@sportsseoul.com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차이나톡] "카페·길거리·숙소까지" 김태희♥비 부부, 日 여행 목격
  2. 2. [SS이슈]'잇따르는 미투' 톱배우 A·B·C 사면초가…실명공개 초읽기
  3. 3. '이윤택 내부 고발' 오동식 "배우 조민기 '성추행 논란', 묵살 안 했다"
  4. 4. 네덜란드 빙속 대표, 뒤풀이 장소에서 상패 던져 논란
  5. 5. 러시아 언론 "안현수, 러시아·한국서 코치 제안 받았다"
  6. 6. 배우 차명욱, 등산 중 심장마비로 별세...향년 47세
  7. 7. [SS차이나톡] "그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 왕조현, 다시 보는 리즈
  8. 8. [2018평창]쇼트트랙 아쉬운 협업 플레이,날아간 두 개의 금메달
  9. 9. 오동식 배우, 알고 보니 가해자? 표창원이 응원했었는데…
  10. 10. 쇼트트랙 중계 화면에 포착된 이병헌-이민정 부부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