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핫클릭] 미모+실력으로 코트 접수한 '여배 미녀들'
  • 입력 2017-12-22 06:45
  • 수정 2017-12-22 06: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박경호기자] '겨울 스포츠의 꽃' 프로 배구가 연일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배구장의 미녀 선수들 또한 화제다.


늘씬한 몸매와 8등신 비율로 코트를 휘젓고 다니는 미녀 선수들은 배구장을 찾은 관중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원조 얼짱 스타' 황연주(현대건설)을 비롯해 이다영(현대건설)-이재영(흥국생명) 자매, 고예림(IBK 기업은행) 등 미녀 선수들의 경기장 속 모습을 모아봤다.


#황연주 (1986년 8월 13일 / 현대건설 라이트)



#이다영 (1996년 10월 15일 / 현대건설 세터)


#이재영 (1996년 10월 15일 / 흥국생명 레프트)


#고예림 (1994년 6월 12일 / IBK기업은행 레프트)


#강소휘 (1997년 7월 18일 / GS칼텍스 레프트)



park5544@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추천

5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DJ 소다, 음악에 맞춰 엉덩이를 '씰룩쌜룩' [★SNS]
  2. 2. '섹시美 폭발' 클라라, 재킷으로 가려지지 않는 볼륨감
  3. 3. 이병헌-이민정 子 '얼굴 도촬' 논란, 서로에 대한 배려가 필요할 때[SS이슈]
  4. 4. 권은진, 보디라인 강조할수록 놀라는 '극세사 각선미 여신'
  5. 5. '성유리 도플갱어' 한솔, 피트니스스타 그랑프리 2연패! [이주상의 e파인더]
  6. 6. '최강 하체'로 SNS 스타 등극한 우크라이나 피트니스 모델
  7. 7. 이승우 "한·일전 승리는 당연한 것…그러나 경각심 잃지 않는다"[추석특집]
  8. 8. 백두산 천지에 울려퍼진 알리의 '아리랑'…남북 정상 '미소'[남북정상회담]
  9. 9. 운동복 입고 '의외의 볼륨감' 뽐낸 별
  10. 10. 동호 前부인, 악플러에 분노 "아들 건드리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SS이슈]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