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에 완성된 미모" 모델 포스 풍기는 파브레가스 딸
  • 입력 2018-01-12 06:00
  • 수정 2018-01-12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에서 미드필더로 활약 중인 세스크 파브레가스(31) 딸의 미모가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딸의 이름은 마리아 타크투크로 올해 나이 17세가 된 소녀다. 아직 어린 나이지만 그는 작은 얼굴과 또렷한 이목구비로 완성된 미모를 자랑한다. 마치 모델 같은 분위기도 자아냈다. 어머니인 다니엘라 세만을 꼭 빼닮은 모습이다.


31세인 파브레가스에게 17세 된 딸이 있다는 사실은 아직도 많은 이들을 놀라게 한다. 이 부녀는 한 가지 사연을 갖고 있다.


파브레가스는 지난 2011년 지금의 아내인 다니엘라와 연인 관계라는 사실이 드러났을 때 비난의 화살을 받아야 했다. 당시 다니엘라는 유부녀였기 때문. 게다가 다니엘라는 슬하에 아들과 딸을 한 명 씩 두고 있었는데 그 딸은 마리아였다.


다니엘라의 전 남편은 레바논의 백만장자로 알려진 엘리 타크투크였는데, 그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아내의 불륜 사실을 폭로한 바 있다. 결국 이들은 2012년 이혼을 선택했고, 파브레가스는 13세 연상인 다니엘라와 새 가정을 꾸렸다.


이들은 지난 2013년엔 첫째 딸을 품에 안은 후 아들도 낳았다. 파브레가스는 의붓딸인 마리아와 돈독한 부녀관계를 유지하며 화목한 가정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마리아 타크투크 SNS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이슈] 첫 녹화 끝난 '아육대', 올해도 잡음은 여전
  2. 2. '손 ♥' 손흥민·포체티노 감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응원
  3. 3. "이런 몸매 가능해?"…클라라, 믿을 수 없는 S라인
  4. 4. [★SNS] 전효성, 오키나와 달군 '몸매 종결자'
  5. 5. 이나영, 출연료 3억 6000만 원 8년째 미지급 피해
  6. 6. 레이첼 그랜트 "스티븐 시걸에 성폭행 당했다" 폭로
  7. 7. '화유기' 장광 교통사고, '화유기' 악재 끝나지 않았나
  8. 8. 30대 단역 여배우, 오피스텔서 돌연사…'마약 투약 의심'
  9. 9. 보노보노 원작자 이가라시 미키오, '개콘' 조별과제 팀에 그림 선물
  10. 10. [SS영상]선수 걷어차고 경고 카드 준 프랑스 주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야시러운 자세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