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에 완성된 미모" 모델 포스 풍기는 파브레가스 딸
  • 입력 2018-01-12 06:00
  • 수정 2018-01-12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에서 미드필더로 활약 중인 세스크 파브레가스(31) 딸의 미모가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딸의 이름은 마리아 타크투크로 올해 나이 17세가 된 소녀다. 아직 어린 나이지만 그는 작은 얼굴과 또렷한 이목구비로 완성된 미모를 자랑한다. 마치 모델 같은 분위기도 자아냈다. 어머니인 다니엘라 세만을 꼭 빼닮은 모습이다.


31세인 파브레가스에게 17세 된 딸이 있다는 사실은 아직도 많은 이들을 놀라게 한다. 이 부녀는 한 가지 사연을 갖고 있다.


파브레가스는 지난 2011년 지금의 아내인 다니엘라와 연인 관계라는 사실이 드러났을 때 비난의 화살을 받아야 했다. 당시 다니엘라는 유부녀였기 때문. 게다가 다니엘라는 슬하에 아들과 딸을 한 명 씩 두고 있었는데 그 딸은 마리아였다.


다니엘라의 전 남편은 레바논의 백만장자로 알려진 엘리 타크투크였는데, 그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아내의 불륜 사실을 폭로한 바 있다. 결국 이들은 2012년 이혼을 선택했고, 파브레가스는 13세 연상인 다니엘라와 새 가정을 꾸렸다.


이들은 지난 2013년엔 첫째 딸을 품에 안은 후 아들도 낳았다. 파브레가스는 의붓딸인 마리아와 돈독한 부녀관계를 유지하며 화목한 가정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마리아 타크투크 SNS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171cm에 인형 몸매" 진달래 아나운서, 보호본능 자극하는 자태
  2. 2. 'SNS 핫스타' 이서영, 일상 모습 속 눈길 끄는 볼륨 몸매
  3. 3. 사타구니+엉덩이+가슴 강조 의상 입은 화사, 수위 높은 털기춤 압권
  4. 4. 오지헌 "금수저? 20세 이후 부모님 도움 없이 살아와"
  5. 5. 문우람이 폭행 사실을 3년 만에 폭로한 이유
  6. 6. '임신' 아오이 소라, 변함없는 외모+몸매로 근황 공개
  7. 7. god 김태우 '빚투' 논란, 장인어른 26년전 채무 의혹 일어[SS이슈]
  8. 8. '살림남2' 6년 만에 김성수 아내 납골당 찾은 父女
  9. 9. 15전 15승 '천재복서' 김태인, 로드FC 데뷔는 간절함의 증거!
  10. 10. 화사, 파격 의상+강렬 퍼포먼스에 네티즌 "보기 민망" VS "잘 어울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