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조이, 지나치게 짧은 치마 길이에 '엉거주춤'
  • 입력 2018-01-12 06:50
  • 수정 2018-01-12 0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그룹 레드벨벳의 조이가 지나치게 짧은 치마 때문에 곤혹스러운 일을 겪었다.


레드벨벳은 10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32회 골든디스크' 음원 부문 시상식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 행사에 참가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블랙 계열의 원피스를 입고 모습을 드러낸 조이는 손으로 치마 쪽을 가리며 엉거주춤한 자세로 무대로 올라섰다. 치마가 지나치게 짧았기 때문이다.


조이와 레드벨벳 멤버들은 의상과 높은 굽의 하이힐 때문에 힘든 상황에서도 프로 정신을 발휘해 자연스럽게 포토 타임을 소화했다.


한편, 이날 음원 부문 시상식 레드카펫에는 진행을 맡은 이승기, 이성경과 워너원, 볼빨간사춘기, 트와이스, 여자친구, 수란, 혁오, 위너, 악동뮤지션, 헤이즈, 방탄소년단, 비투비, 아이유, 윤종신과 배우 여진구, 이세영, 홍종현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이슈] 첫 녹화 끝난 '아육대', 올해도 잡음은 여전
  2. 2. '손 ♥' 손흥민·포체티노 감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응원
  3. 3. "이런 몸매 가능해?"…클라라, 믿을 수 없는 S라인
  4. 4. [★SNS] 전효성, 오키나와 달군 '몸매 종결자'
  5. 5. 이나영, 출연료 3억 6000만 원 8년째 미지급 피해
  6. 6. 레이첼 그랜트 "스티븐 시걸에 성폭행 당했다" 폭로
  7. 7. '화유기' 장광 교통사고, '화유기' 악재 끝나지 않았나
  8. 8. 30대 단역 여배우, 오피스텔서 돌연사…'마약 투약 의심'
  9. 9. 보노보노 원작자 이가라시 미키오, '개콘' 조별과제 팀에 그림 선물
  10. 10. [SS영상]선수 걷어차고 경고 카드 준 프랑스 주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야시러운 자세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