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부터 정원까지'…쿠티뉴의 으리으리한 바르셀로나 하우스
  • 입력 2018-01-12 09:43
  • 수정 2018-01-12 09: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병학 인턴기자]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거처를 옮긴 필리페 쿠티뉴(25)가 살게 될 집은 어떨까.


쿠티뉴는 7일(한국시간) 부로 바르셀로나 구단의 일원이 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적료는 1억 4200만 파운드(한화 약 2049억 원)이고 주급은 적어도 15만 파운드(한화 약 2억 1700만 원) 이상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액도 금액이지만 앞으로 쿠티뉴가 바르셀로나에서 살게 될 으리으리한 집 때문에 한 번 더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집은 전에 세스크 파브레가스가 살았던 집으로 과거 리버풀에서 함께 뛰었던 루이스 수아레스가 손수 알아봐 주고 대신 계약을 진행해준 것으로 전해진다.


750평에 육박하는 이 집은 뛰어난 장관을 자랑한다. 체육관, 수영장은 물론 드넓은 정원도 가지고 있다. 창문이 많아서 스페인의 따사로운 햇살도 마음껏 느낄 수 있다.


바르셀로나 홈구장 누캄프와 고작 20km 떨어져 있고 리오넬 메시와 수아레스가 근처에서 살고 있기 때문에 낯선 환경에 적응하기도 쉬운 조건이다.


더할 나위 없다. 계약을 마친 쿠티뉴는 벌써 부인 아이네 쿠티뉴와 사랑스러운 딸 마리아, 아들 필리페 주니어와 함께 이 집에서 행복한 생활을 꿈꾸고 있다.


wwwqo2@sportsseoul.com


사진ㅣ쿠티뉴·다니엘라 세만 인스타그램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이슈] 첫 녹화 끝난 '아육대', 올해도 잡음은 여전
  2. 2. '손 ♥' 손흥민·포체티노 감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응원
  3. 3. "이런 몸매 가능해?"…클라라, 믿을 수 없는 S라인
  4. 4. [★SNS] 전효성, 오키나와 달군 '몸매 종결자'
  5. 5. 이나영, 출연료 3억 6000만 원 8년째 미지급 피해
  6. 6. 레이첼 그랜트 "스티븐 시걸에 성폭행 당했다" 폭로
  7. 7. '화유기' 장광 교통사고, '화유기' 악재 끝나지 않았나
  8. 8. 30대 단역 여배우, 오피스텔서 돌연사…'마약 투약 의심'
  9. 9. 보노보노 원작자 이가라시 미키오, '개콘' 조별과제 팀에 그림 선물
  10. 10. [SS영상]선수 걷어차고 경고 카드 준 프랑스 주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야시러운 자세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