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웃톡] 오프라 윈프리 533억 원 대저택, 산사태에 피해
  • 입력 2018-01-12 10:45
  • 수정 2018-01-12 10: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미국의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의 대저택이 산사태 피해를 입었다.


11일(이하 현지시간) 오프라 윈프리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몬테시토에 위치한 자신의 저택이 산사태에 떠밀려온 진흙으로 뒤덮인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윈프리는 진흙더미 위에 서서 카메라를 향해 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윈프리는 지난 2001년 약 5000만 달러(약 533억 원, 현재 환율 기준)의 금액으로 '약속의 땅'이라는 별명을 가진 이 저택을 구매한 바 있다.


한편, 9일 새벽에 발생한 이번 산사태로 11일 기준 17명이 숨졌고 10여 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오프라 윈프리 SNS, 구글 맵스 캡처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숨겨왔던 볼륨감' 핫펠트 예은, 완벽한 비키니 몸매
  2. 2. 머드축제서 '가시나' 완벽 소화한 걸그룹 멤버
  3. 3. 베리굿 조현, 흠잡을 곳 없는 수영복 자태 공개
  4. 4. '형이 거기서 왜 나와?' 홈쇼핑에 등장한 '코리안 특급' 박찬호
  5. 5. 김아중, 신이 내린 몸매! 시선 강탈 서머룩 화보 공개
  6. 6. [★SNS]"이거 꿈 아니지?"…하원미, 추신수 올스타전 출전에 '설렘'
  7. 7. [SS인터뷰①]에이핑크 윤보미, 현역 아이돌 멤버가 1인 방송에 나선 이유는?
  8. 8. '마약 혐의' 이찬오 셰프, '절친' 배우 김원과 새 레스토랑 오픈
  9. 9. '아이돌 부부' 탄생…라니아 출신 유민의 '심쿵' 미모+몸매
  10. 10. [B급통신]번개 맞고 생사 오간 남친 살려낸 여자친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탭탭판타지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