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웃톡] 오프라 윈프리 533억 원 대저택, 산사태에 피해
  • 입력 2018-01-12 10:45
  • 수정 2018-01-12 10: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미국의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의 대저택이 산사태 피해를 입었다.


11일(이하 현지시간) 오프라 윈프리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몬테시토에 위치한 자신의 저택이 산사태에 떠밀려온 진흙으로 뒤덮인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윈프리는 진흙더미 위에 서서 카메라를 향해 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윈프리는 지난 2001년 약 5000만 달러(약 533억 원, 현재 환율 기준)의 금액으로 '약속의 땅'이라는 별명을 가진 이 저택을 구매한 바 있다.


한편, 9일 새벽에 발생한 이번 산사태로 11일 기준 17명이 숨졌고 10여 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오프라 윈프리 SNS, 구글 맵스 캡처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조수애, 임신설 해명 "아파서 입원한 것...5개월 NO"[★SNS]
  2. 2. "Love♥" 장미인애, SNS에 남자친구 존재 공개[★SNS]
  3. 3. "성형수술 비용만 1억 4000만 원"…英 모델, 남다른 볼륨 몸매
  4. 4. 기성용, 부상 후 첫 팀훈련 소화…16강전 복귀 사실상 확정
  5. 5. 흘러내리는 상의 붙잡고 환한 웃음 짓는 DJ 소다
  6. 6. 김동성, 친모 살인 청부 교사와 내연 의혹→해명…진실공방 'ing' (종합)
  7. 7. '골목식당' 피자집 "방송 후회 NO, 고객과 소통 못해 아쉬워"(전문)
  8. 8. 또? 레깅스만 입으면 대박 난다는 손나은 [SS영상]
  9. 9. '두 아이 엄마 맞아?' 가희, 발리에서 뽐낸 명품 '각선美'
  10. 10. '핸들 꺾고 뒷목 잡고'…박정태, 버스 음주 난동 당시 CCTV 공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