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웃톡] 오프라 윈프리 533억 원 대저택, 산사태에 피해
  • 입력 2018-01-12 10:45
  • 수정 2018-01-12 10: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미국의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의 대저택이 산사태 피해를 입었다.


11일(이하 현지시간) 오프라 윈프리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몬테시토에 위치한 자신의 저택이 산사태에 떠밀려온 진흙으로 뒤덮인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윈프리는 진흙더미 위에 서서 카메라를 향해 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윈프리는 지난 2001년 약 5000만 달러(약 533억 원, 현재 환율 기준)의 금액으로 '약속의 땅'이라는 별명을 가진 이 저택을 구매한 바 있다.


한편, 9일 새벽에 발생한 이번 산사태로 11일 기준 17명이 숨졌고 10여 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오프라 윈프리 SNS, 구글 맵스 캡처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수지 닮은꼴로 유명한 아프리카 BJ의 아찔한 일상
  2. 2. 조재완 '킥오프 12초 골'…한국 축구 각급 대표팀 최단시간 득점 신기록
  3. 3. 트위치TV BJ, 윤아·신민아 성희롱 '구설'
  4. 4. '인생2막' 이승엽의 각오 #박찬호처럼 #삼성색 지우기
  5. 5. 베트남, 이라크 승부차기로 잡고 4강 진출 '박항서 매직'
  6. 6. [한국-말레이시아]킥오프 10초 만에…조재완, 왼발 논스톱 선제골
  7. 7. 송해, 오늘(20일) 부인상 비보…향년 83세
  8. 8. '즈베레프 제압' 정현, 16강 상대는 조코비치 유력
  9. 9. '믿고 보는' 백종원! '골목식당' 3주연속 시청률↑
  10. 10.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자립, 이제 신혜선과 상관없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표정이 아주좋아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