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넥센, 1대1 트레이드 단행 '채태인↔박성민'
  • 입력 2018-01-12 13:04
  • 수정 2018-01-12 13: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채태인

넥센 5번 채태인이 2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의 경기 3회말 2사에서 안타를 터트린후 축하를 받고 있다. 채태인은 이택근의 안타때 득점하며 3-4를 만들었다. 고척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베테랑 1루수 채태인(36)이 사인 앤드 트레이드 형식으로 넥센에서 롯데로 이적했다(11일 본지 단독보도). 채태인은 지난 2007년 삼성 입단 이후 넥센을 거쳐 고향팀인 롯데에서 선수생활의 마지막 불꽃을 태우게 됐다. 채태인을 떠나보낸 넥센은 롯데로부터 좌완 유망주 투수 박성민(20)을 데려왔다.

롯데는 12일 넥센 채태인을 영입하고 박성민을 내주는 1대1 트레이드를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롯데는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장타력과 뛰어난 1루 수비능력을 갖춘 좌타자 채태인을 영입함으로써 팀 타선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채태인은 2007년 해외진출 선수 특별지명으로 삼성 입단 후 KBO리그 11시즌 통산 타율 0.301, 965안타, 100홈런을 기록하고 특히 최근 4년 동안 꾸준히 1루수와 지명타자로 100경기 이상 출전하며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넥센은 채태인을 롯데로 보내면서 좌완 박성민을 데려왔다.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 2차 4라운드에 롯데에 지명된 박성민은 지난해 퓨처스리그에서는 7경기 등판해 26.2이닝을 소화하며 1승 4패, 방어율 9.11을 기록했다. 1군 등판 기록은 없다. 지난해 트레이드를 통해 젊은 좌완 투수를 수집한 넥센은 이번에도 좌완 유망주 박성민을 데려오며 다시 한 번 좌완 유망주 투수를 보강했다.
superpower@sportsseoul.com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이슈] 첫 녹화 끝난 '아육대', 올해도 잡음은 여전
  2. 2. '손 ♥' 손흥민·포체티노 감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응원
  3. 3. "이런 몸매 가능해?"…클라라, 믿을 수 없는 S라인
  4. 4. [★SNS] 전효성, 오키나와 달군 '몸매 종결자'
  5. 5. 이나영, 출연료 3억 6000만 원 8년째 미지급 피해
  6. 6. 레이첼 그랜트 "스티븐 시걸에 성폭행 당했다" 폭로
  7. 7. '화유기' 장광 교통사고, '화유기' 악재 끝나지 않았나
  8. 8. 30대 단역 여배우, 오피스텔서 돌연사…'마약 투약 의심'
  9. 9. 보노보노 원작자 이가라시 미키오, '개콘' 조별과제 팀에 그림 선물
  10. 10. [SS영상]선수 걷어차고 경고 카드 준 프랑스 주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야시러운 자세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