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의 성공을 묵묵히 도왔다…그래서 더 안타까운 모친의 별세
  • 입력 2018-01-12 15:48
  • 수정 2018-01-12 16: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박지성

축구 스타 박지성이 14일 수원시 박지성 축구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격적으로 현역 생활의 은퇴를 발표한 가운데, 모친 장명자씨가 눈물을 쏟고 있다. 수원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현기·이용수기자]뒤에서 묵묵히 아들의 성공을 응원했기에 갑작스런 별세가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의 모친 장영자 씨가 교통사고로 영면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장명자 씨는 지난해 연말 영국 런던 방문 중 교통사고를 당했고, 사고 이후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장 씨는 12일 오전(한국시간) 끝내 별세했다. 장례 절차와 관련한 사항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는 박 본부장이 한국 최고의 축구 선수로 크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롱런할 때 온갖 뒷바라지를 했다. 하지만 어디에서도 전면에 나서는 적은 없었다. 박 본부장의 부친 박성종 씨가 박지성의 재단인 JS파운데이션 상임이사를 맡아 대외 창구 역할을 했다면, 장 씨는 아들이 축구 선수로서, 그리고 현재 행정가로서 활동하기 위한 내조에 충실했다.

그런 그도 공식 행사에 나와 눈물을 쏟은 적이 있다. 지난 2014년 5월 박 본부장의 현역 은퇴식 때였다. 그는 박 이사장이 은퇴 소감을 말할 때 옆에서 울었다.

한 때 반찬 가게를 운영했을 정도로 손맛을 자랑했던 장 씨는 박 본부장이 네덜란드 PSV 아인트호벤으로 이적했을 때, 동행해서 음식을 챙겨주는 등 현지 적응에 물밑으로 도왔다. 박 본부장은 장 씨의 김치찌개, 된장찌개, 닭고기 요리면 다른 반찬 없이 밥 한 공기를 해결할 정도였다. 또한 지난 2007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던 시절, 미국에서 무릎 수술을 마치고 국내와 영국에서 재활할 때도 조력자가 됐다.

현역 시절 박 본부장이 부상과 향수병으로 슬럼프에 빠질 때마다 장 씨의 음식이 박 본부장을 일으켜 세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 그의 갑작스런 별세가 안타깝다.

silva@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이슈] 첫 녹화 끝난 '아육대', 올해도 잡음은 여전
  2. 2. '손 ♥' 손흥민·포체티노 감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응원
  3. 3. "이런 몸매 가능해?"…클라라, 믿을 수 없는 S라인
  4. 4. [★SNS] 전효성, 오키나와 달군 '몸매 종결자'
  5. 5. 이나영, 출연료 3억 6000만 원 8년째 미지급 피해
  6. 6. 레이첼 그랜트 "스티븐 시걸에 성폭행 당했다" 폭로
  7. 7. '화유기' 장광 교통사고, '화유기' 악재 끝나지 않았나
  8. 8. 30대 단역 여배우, 오피스텔서 돌연사…'마약 투약 의심'
  9. 9. 보노보노 원작자 이가라시 미키오, '개콘' 조별과제 팀에 그림 선물
  10. 10. [SS영상]선수 걷어차고 경고 카드 준 프랑스 주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야시러운 자세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