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챔피언십]개최국 중국 탈락 위기, 8강 진출 어렵다
  • 입력 2018-01-13 07:46
  • 수정 2018-01-13 07: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AFC-U-23-CHAMPIONSHIP-out-8-1-18
[스포츠서울 정다워 기자]개최국 중국이 토너먼트 라운드 진출에 실패할 위기에 놓였다. 예상했던 대로 쉽지 않은 일정이다.

중국은 12일 오후 중국 광저우올림픽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0-1로 졌다. 1차전서 오만을 3-0으로 잡으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던 중국은 우즈베키스탄에 패해 조 3위로 내려앉았다.

중국은 전반 14분 코디아크바르 알리드자노프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페널티박스 내 혼전 상황에서 알리드자노프가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일격을 맞은 중국은 주도권을 쥐고 공세를 펼쳤다. 90분 동안 점유율에서 64.1%로 상대를 압도했다. 영양가는 없었다. 10번의 슈팅 중 단 한 번만이 골대로 향했다. 유효슈팅 횟수가 현저하게 부족했다. 결국 만회하지 못하고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중국은 카타르, 우즈베키스탄에 이어 3위에 머물고 있다. 8강 진출이 불투명하다. 3차전서 1위 카타르를 상대한다. 카타르는 두 경기 연속 실점 없이 승리했다. 강력한 수비 조직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경기를 펼친다. 우즈베키스탄이 오만을 만나는 것도 중국에게 불리하게 작용한다. 오만은 연패를 당해 최하위로 추락한 약체다. 중국은 카타르를 반드시 이겨야 한다. 무승부는 의미 없는 결과가 될 수 있다. 자칫하면 개최국이 조기 탈락할 수있다. weo@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이슈] 첫 녹화 끝난 '아육대', 올해도 잡음은 여전
  2. 2. '손 ♥' 손흥민·포체티노 감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응원
  3. 3. "이런 몸매 가능해?"…클라라, 믿을 수 없는 S라인
  4. 4. [★SNS] 전효성, 오키나와 달군 '몸매 종결자'
  5. 5. 이나영, 출연료 3억 6000만 원 8년째 미지급 피해
  6. 6. 레이첼 그랜트 "스티븐 시걸에 성폭행 당했다" 폭로
  7. 7. '화유기' 장광 교통사고, '화유기' 악재 끝나지 않았나
  8. 8. 30대 단역 여배우, 오피스텔서 돌연사…'마약 투약 의심'
  9. 9. 보노보노 원작자 이가라시 미키오, '개콘' 조별과제 팀에 그림 선물
  10. 10. [SS영상]선수 걷어차고 경고 카드 준 프랑스 주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야시러운 자세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