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대법원 홍성은 회장 40% 지분 최종 인정, 히어로즈 주인 바뀌나?
  • 입력 2018-01-13 15:00
  • 수정 2018-01-13 16: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이장석 대법원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넥센 히어로즈의 주인이 바뀔까. 대법원이 레이니어그룹 홍성은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채무부 존재확인 청구 소송 1심과 2심에서 패소한 서울 히어로즈 이장석 대표의 상고를 대법원이 기각했다. 홍 회장의 히어로즈 지분 40%가 최종 인정된 것이다.

본지가 입수한 문서에 따르면 대법원은 지난 11일 “이 사건 기록과 원심판결 및 상고 이유를 모두 살펴보았으나 상고인의 상고 이유에 관한 주장은 상고심 절차에 관한 특례법 제 4조에 해당하여 이유없음이 명백하므로 위 법 제 5조에 의하여 상고를 기각하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판결한다”고 판결문을 내렸다.
이장석

16일 이장석 넥센 히어로즈 대표이사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 대표는 재미동포 사업가 홍성은 미국 레이니어그룹 회장으로부터 지난 5월 20억원대 사기혐의로 고발됐고 횡령 혐의를 받고 있다. <스포츠서울DB>

이 대표는 2008년 재미교포 사업가 홍 횡장에게 20억원을 투자하면 서울 히어로즈 지분 40%를 주겠다는 약속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프로야구 현대 유니콘스를 인수한 이 대표는 어려운 자금사정으로 KBO에 가입금 120억 원을 내기 힘들게 되자 홍 회장에게 투자를 제안한 것이다. 홍 회장은 20억원을 지원했지만 지분을 받지 못하자 검찰에 이 대표를 고소했다. 이 대표는 지분 양도가 아닌 단순 투자를 주장했지만 2012년 대한상사중재원으로부터 ‘홍 회장에게 주식 16만 4000주를 양도하라’는 판정을 받았다. 결국 이 대표는 불복하고 ‘계약 주체인 회사에 지분이 없어 양도할 능력이 없다’며 채무부존재확인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법원은 2016년 7월 원고 이 대표의 패소 판결을 내렸고, 지난해 8월에도 원심과 같이 원고 패소 판결을 내놓았다. 이에 불복한 이 대표는 대법원에 상고했지만 끝내 판결은 바뀌지 않았다.

대법원 판결에 따르면 이 대표는 구단 지분의 40%를 홍 회장에게 양도해야 한다. 2016년 재무제표에 따르면 이 대표는 히어로즈 지분의 67.56%(27만7000주)를 보유하고 있고 40%를 홍 회장에 양도하면 27.56%만 남게 된다. 게다가 검찰은 지난해 11월 사기와 배임·횡령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 대표에게 징역 8년의 중형을 구형했다.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등 혐의에 대한 결심 공판이 오는 15일 열린다. 이 대표의 유죄까지 인정될 경우 히어로즈의 지배구조가 완전히 바뀔 수도 있다.
iaspire@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이슈] 첫 녹화 끝난 '아육대', 올해도 잡음은 여전
  2. 2. '손 ♥' 손흥민·포체티노 감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응원
  3. 3. "이런 몸매 가능해?"…클라라, 믿을 수 없는 S라인
  4. 4. [★SNS] 전효성, 오키나와 달군 '몸매 종결자'
  5. 5. 이나영, 출연료 3억 6000만 원 8년째 미지급 피해
  6. 6. 레이첼 그랜트 "스티븐 시걸에 성폭행 당했다" 폭로
  7. 7. '화유기' 장광 교통사고, '화유기' 악재 끝나지 않았나
  8. 8. 30대 단역 여배우, 오피스텔서 돌연사…'마약 투약 의심'
  9. 9. 보노보노 원작자 이가라시 미키오, '개콘' 조별과제 팀에 그림 선물
  10. 10. [SS영상]선수 걷어차고 경고 카드 준 프랑스 주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야시러운 자세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