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권, 도 넘은 기사 제목에 "악플도 수준 있게 다시길" (전문)
  • 입력 2018-01-13 17:29
  • 수정 2018-01-13 17: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병학 인턴기자] 가수 조권이 도 넘은 기사에 분노를 표했다.


조권은 지난 11일 트위터를 통해 한 매체의 기사를 캡처해 올리고 "그동안 봤던 기사들 중 제일 수준이 떨어진다"며 "기사 제목이 관종이다. 거의 조롱 수준"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해당 기사는 조권이 과거 SNS에 올린 여장 사진을 올린 후 "조권, '이거 실화냐?' 오빠랑 사귈래…나 유부남이야 미안" 이라는 제목을 달았다. 조권의 여장 사진에 대한 네티즌 댓글 일부를 발췌해 제목으로 삼은 것이다.


이에 조권은 "악플도 수준 있게 달아라"며 "무슨 생각으로 타자기를 두드릴까"라고 불편한 기색을 나타냈다.


이하 조권 SNS 전문.


지금껏 활동하며, 모든 악플과 가십거리들 무시하며 살았는데 이 기사 제목은 그동안 봤던 기사들 중에 제일 수준이 떨어진다. 기사제목이 관종임. 조롱수준. 저기요 죄송한데 저도 미안요. 악플도 수준있게 다세요. 뭔 생각으로 타자기를 두들길까.


wwwqo2@sportsseoul.com


사진ㅣ조권 트위터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청순+단아 외모로 난리 난 최연소 97년생 아나운서
  2. 2. 폭풍 다이어트로 '브이라인' 되찾은 씨엘 근황
  3. 3. 핫딜폰, 갤럭시S9·S8·노트8·노트9 등 온라인 반값 판매
  4. 4.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5. 5. 손흥민 바이에른 뮌헨 이적설 말하다 "재계약한 토트넘에서 행복"
  6. 6. 프로필과 10kg 차이 몸무게 현실부정한 이유비 근황
  7. 7. 최형우 4타점+헥터 QS, KIA 한화 꺾고 연승행진
  8. 8. 박진영, 결혼 5년만 아빠 된다 "내년 1월 출산…실감 안 나"(전문)
  9. 9. 선미·청하·태연·아이유, 2018 가요계 강타한 女風 [추석특집]
  10. 10. '놀토' 샤이니 키, 과거 혜리에 번호 딴 사연 "선배라고 까였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