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인터뷰]손흥민 "박지성 선배 조모상 가슴 아파…힘내셨으면"
  • 입력 2018-01-14 05:39
  • 수정 2018-01-14 0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손흥민1111

손흥민이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웬블리 스타디움에서 끝난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에버턴과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하고 있다. 런던 | 고건우통신원


[런던=스포츠서울 고건우통신원]“조모상 당한 박지성 선배 힘내셨으면.”

에버턴전 1골 1도움 주인공 손흥민(26·토트넘)은 우상이자 선배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의 조모상 소식에 위로의 말을 건넸다. 그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웬블리 스타디움에서 끝난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에버턴과 홈경기에서 전반 25분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데 이어 후반 2분 해리 케인의 추가골을 도왔다. 리그 8호골이자 시즌 11호골, 리그 4호 도움이자 시즌 6호 도움을 동시에 기록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스포츠서울 통신원 등 취재진과 만나 “나 혼자 잘 한게 아니라 팀 원이 모두 잘해서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틀 전 런던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가 영면한 박지성 선배의 어머니 장영자 씨 얘기에 “나도 부모님이 계시기에 너무나 아프다”며 “지성이 형이 어려운 일을 겪고 계시는데 힘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지난 2004년 저메인 데포가 세운 토트넘 EPL 홈 경기 최다 연속 골(5경기)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10일 스토크시티전 득점 이후 브라이턴(12월14일) 스완지시티(1월3일), 웨스트햄(5일)에 이어 이날 경기까지 5경기 연속 골에 성공했다. 홈 공격 포인트에서도 7골 4도움을 기록하면서 이날 멀티골을 터뜨린 해리 케인(12경기 10골1도움)과 공동 1위를 유지했다.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토트넘-에버턴전 이후 손흥민에게 평점 9.16을 매겼다. 멀티골을 터뜨리며 4-0 토트넘의 대승을 이끈 케인(9.49점)에 이어 전체 2위다.

다음은 손흥민 일문일답

- 골 넣고 다섯손가락을 치켜세웠는데.
난 사실 (리그 홈 최다 연속골 기록을) 잘 몰랐다. 경기하기 전 많은 사람이 얘기해주더라. 이번 골은 운이 좋았다. (세르주 오리에)크로스가 좋았고 골문 앞에서 터치만 잘 하면 됐다. 나 혼자 경기잘한 게 아니라 팀 원이 모두 잘한 것 같아서 기쁘다.

-골대를 때리는 장면도 나왔는데.
(그럴 때마다)매 순간이 아쉽다. 항상 만족할 수 없다고 본다. 내가 좋아하는 위치였고, 그런 기회에서는 당연히 골을 넣어야 하는 게 맞지만 더 배울 계기가 된다.

-지난 번에도 찬스메이킹에 신경을 더 쓴다고 했는데, 오늘 도움도 기록했는데.
공격 포인트는 상당히 중요하다. 다만 그런 것에 너무 신경 쓰면 경기가 잘 안풀린다. 경기를 편안하게 한다는 생각을 두고 있고 그게 참 중요한 것 같다. 무엇보다 오늘 (골과 도움을 했는데) 매번 상대 다른 선수와 만나 겨루면서 배울 점이 많은 것 같다.

-맨 오브 더 매치(최우수선수)에 선정됐는데.
오랜 만에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그것보다 지난 번(리그 경기에서) 승점 2를 놓쳤는데 승점 3을 가져와서 다행이다. 다음 경기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고 싶다.

- 경기 전 영국 언론에서 토트넘과 손흥민의 재계약 얘기를 꺼냈는데.
특별히 얘기들은 건 없다. 토트넘에서 잘 하고 있고 즐거운 시간 보내고 있다. 그런 것은 내가 벌써 얘기할 건 아니다. 그저 매 순간 배운다는 생각으로 한다. 토트넘에서 참 많은 것을 배우고 있으며 훈련장이나 경기장에서 행복하다.

- 선배 박지성이 런던에서 불의의 조모상을 당했는데.
내가 나서서 어떠한 말을 할 입장이 아니다. 나도 부모님이 계시기에 (박지성 선배 조모상 소식이) 상당히 마음 아프다. 연락을 제대로 드리지 못해 너무나 송구스럽다. 옆에서 무언가 해드릴 수 없는 내 자신이 밉다. 지성이 형이 어려운 일을 겪고 계시는 데 힘내셨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고 싶다.

kyi0486@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청순+단아 외모로 난리 난 최연소 97년생 아나운서
  2. 2. 폭풍 다이어트로 '브이라인' 되찾은 씨엘 근황
  3. 3. 핫딜폰, 갤럭시S9·S8·노트8·노트9 등 온라인 반값 판매
  4. 4.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5. 5. 손흥민 바이에른 뮌헨 이적설 말하다 "재계약한 토트넘에서 행복"
  6. 6. 프로필과 10kg 차이 몸무게 현실부정한 이유비 근황
  7. 7. 최형우 4타점+헥터 QS, KIA 한화 꺾고 연승행진
  8. 8. 박진영, 결혼 5년만 아빠 된다 "내년 1월 출산…실감 안 나"(전문)
  9. 9. 선미·청하·태연·아이유, 2018 가요계 강타한 女風 [추석특집]
  10. 10. '놀토' 샤이니 키, 과거 혜리에 번호 딴 사연 "선배라고 까였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