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인물]김지수라 가능했다! 차승원과 애틋 멜로 '화유기' 더 기대
  • 입력 2018-01-14 17:11
  • 수정 2018-01-14 1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김지수_화유기003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배우 김지수라 가능했다.

최근 ‘화유기’에 특별출연한 김지수의 활약이 눈부셨다.

김지수가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에 나찰녀 역으로 특별출연해 우마왕 역을 맡은 차승원과 애절한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였다. 그동안 나찰녀가 우마왕의 첫 사랑이라는 간단한 설명만 있었을 뿐 어떤 이야기가 숨겨져 있는지 베일에 싸여 있어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 바 있다.

본래 신선이었지만 죄를 짓고 끊임 없이 인간계에 윤회해야하는 나찰녀의 사연과 그녀를 구하려 신선이 되려는 우마왕의 순애보가 안방극장을 촉촉히 적셨다. 지난 5회 방송에서는 1930년대를 배경으로 우마왕과 나찰녀의 재회 장면이 방송돼 눈길을 모았다.
0113화유기_차승원-김지수
자신의 남편과 아이를 죽인 일본인을 향해 복수심을 불태우며 칼을 휘두르려는 나찰녀는 제압당할 위기에 빠졌다. 이때 우마왕이 나타나 나찰녀를 구했고 두 사람은 찻집에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눴다.

앞날을 미리 알고 있는 우마왕의 애틋한 시선에 나찰녀는 자신의 비극적 죽음이 다가오는 것에 신경쓰지 않았다. 오직 복수를 이루려는 의지가 확고했다. 이에 우마왕은 나찰녀의 다친 손에 손수건을 감아주며 안타까워했다. 자리에서 일어서는 나찰녀를 보며 눈물짓는 우마왕의 순애보는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였다.

김지수의 특별출연은 ‘그레잇’ 그 자체였다. 눈빛과 몇 마디 대사만으로 차승원과 멜로 서사를 완벽히 구축한 연기력을 비롯해 분위기 넘치는 미모 역시 나찰녀 캐릭터의 매력을 한층 끌어올렸다. 특히 정확한 딕션과 밀고 당기는 강약 조절은 “역시 김지수”라는 호평세례를 이끌기에 충분했다.

그러나 아직도 나찰녀와 우마왕의 이야기가 완전히 공개된 것은 아니다. 앞으로 전개에 대한 흥미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연기력과 미모를 겸비한 김지수의 모습은 차승원과 시너지를 일으키며 시선을 압도하기 충분하다. 뇌리에 강하게 남는 연기를 선사하는 김지수가 언제 다시 등장할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cho@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이슈] 첫 녹화 끝난 '아육대', 올해도 잡음은 여전
  2. 2. '손 ♥' 손흥민·포체티노 감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응원
  3. 3. "이런 몸매 가능해?"…클라라, 믿을 수 없는 S라인
  4. 4. [★SNS] 전효성, 오키나와 달군 '몸매 종결자'
  5. 5. 이나영, 출연료 3억 6000만 원 8년째 미지급 피해
  6. 6. 레이첼 그랜트 "스티븐 시걸에 성폭행 당했다" 폭로
  7. 7. '화유기' 장광 교통사고, '화유기' 악재 끝나지 않았나
  8. 8. 30대 단역 여배우, 오피스텔서 돌연사…'마약 투약 의심'
  9. 9. 보노보노 원작자 이가라시 미키오, '개콘' 조별과제 팀에 그림 선물
  10. 10. [SS영상]선수 걷어차고 경고 카드 준 프랑스 주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야시러운 자세
  • 선녀와 난봉꾼
  • 다들 하고 있잖아?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