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영상] 베트남 국민들 숙연케 한 박항서 감독의 눈물
  • 입력 2018-01-25 06:50
  • 수정 2018-01-25 0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베트남 축구의 영웅으로 등극한 박항서 감독이 기자회견서 보인 눈물이 화제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U-23) 축구 대표팀은 23일 오후 중국 광저우올림픽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리를 거뒀다. 연장전을 2-2로 마친 베트남은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시켰다.


베트남이 이 대회에서 결승전에 진출한 것은 처음이다. 경기 종료와 함께 베트남의 축구 팬들은 거리로 쏟아져나와 역사적인 승리를 자축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의 히딩크'로 불리며 단숨에 베트남의 스타로 떠올랐다.


이와 함께 박 감독이 지난 20일 이라크와 8강전을 마친 후 기자회견장에서 보인 눈물이 다시 조명받고 있다.


가족에 대한 질문을 받은 박 감독은 조용히 "우리 가족 와이프, 아들도 모두 보고 싶지만, 시골에 계신 97세 어머니가 보고 싶다"라고 답한 후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훔쳤다.


유튜브에는 이 모습이 모두 담긴 영상이 올라왔고, 게재 3일 만에 약 53만 뷰(24일 기준)를 기록하며 베트남 팬들을 숙연하게 하고 있다. 영상의 댓글에는 베트남 팬들의 박 감독을 향한 응원 글이 수백 개가 게재돼 있다.


한편, 베트남 U-23 대표팀은 오는 27일 우즈베키스탄과 2018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캡처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중화권 男心 홀렸던 리투아니아 출신 모델의 미모
  2. 2. 한소희, 청순함 뒤 숨겨둔 '섹시美' 발산
  3. 3. "노란 비키니+구릿빛 피부"…매혹적인 뒤태 뽐낸 LE
  4. 4. '여전한 분위기 여신' 탕웨이, 미소만 지어도 매력 넘쳐
  5. 5. '연중' 박희순 "아내 박예진, 밖에 잘 못 나가게 해" 폭소
  6. 6. 사진으로 본 박항서, 히딩크의 오른팔에서 베트남의 별로[★타임머신]
  7. 7. '빚투논란' 임예진 "父와 왕래 끊겨…해결 위해 노력할것"[직격인터뷰]
  8. 8. 미스코리아 출신 모델 신해리, 로드FC 051부터 로드걸에 합류![이주상의 e파인더]
  9. 9. 박항서로 물든 하노이, 우승 기대감에 들뜬 베트남
  10. 10. '나혼자' 기안84, 더없이 특별했던 개업식(ft.무지개 회원·김충재) (종합)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