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이슈]때아닌 손나은 '페미니즘' 논란, 뉴욕 컬렉션 중 '단순 해프닝'
  • 입력 2018-02-13 15:26
  • 수정 2018-02-13 15: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0004100229_003_20180213133530312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이 난데없이 ‘페미니즘 논란’에 휩싸였다.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 때문에 빚어진 촌극이다. 결론적으로 손나은은 페미니즘을 선전하기 위해 이 게시물을 올린 게 아니라 뉴욕 컬렉션 참관 도중 마음에 드는 브랜드가 의류에 내건 문구를 SNS에 올렸다가 오해를 사는 상황을 맞이했다.

손나은은 지난 7일부터 14일(현지시각)까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세계 4대 컬렉션 중 하나인 뉴욕 패션위크에 초청을 받아 가있다. 매년 각 브랜드에서는 영향력있는 인사들을 초청하는데 손나은도 그중 한명이다. 한 브랜드의 초청을 받은 게 아니라 여러 브랜드, 잡지 화보와 협업을 하게 된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이 문구를 본 일부 누리꾼들이 손나은 측에 항의하며 문제가 발생했다. ‘GIRLS CAN DO ANYTHING’(여자는 뭐든지 할 수 있다)이 페미니즘 문구라는 것이다.
dd

프랑스 브랜드 ‘자딕 앤 볼테르’ 홈페이지 캡쳐.

손나은은 이 게시물을 삭제했다. 항의글이 올라오자 논란이 확산되는 것을 원치 않아했다는 후문이다.

사실 손나은이 이 게시물에 올린 ‘GIRLS CAN DO ANYTHING’이란 문구는 페미니즘 운동에도 쓰이지만 프랑스 브랜드인 ‘자딕 앤 볼테르’가 올시즌 의류에 내건 문구이기도 하다. 손나은은 이 브랜드와도 협업을 했고, 케이스는 협찬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일부 누리꾼들이 이 브랜드의 상품을 페미니즘 관련 굿즈로 오인한 것이다.

손나은의 한 지인은 “손나은은 이 문구가 페미니즘적 관점에서 해석될 수 있다는 걸 전혀 몰랐을 것이다. 페미니즘을 알리기 위한 의도도 전혀 없다. 아이돌이 일부러 그런 행동을 하겠는가. 그냥 해당 브랜드의 상품을 올렸을 뿐인데 벌어진 단순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monami153@sportsseoul.com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청순+단아 외모로 난리 난 최연소 97년생 아나운서
  2. 2. 폭풍 다이어트로 '브이라인' 되찾은 씨엘 근황
  3. 3. 핫딜폰, 갤럭시S9·S8·노트8·노트9 등 온라인 반값 판매
  4. 4.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5. 5. 손흥민 바이에른 뮌헨 이적설 말하다 "재계약한 토트넘에서 행복"
  6. 6. 프로필과 10kg 차이 몸무게 현실부정한 이유비 근황
  7. 7. 최형우 4타점+헥터 QS, KIA 한화 꺾고 연승행진
  8. 8. 박진영, 결혼 5년만 아빠 된다 "내년 1월 출산…실감 안 나"(전문)
  9. 9. 선미·청하·태연·아이유, 2018 가요계 강타한 女風 [추석특집]
  10. 10. '놀토' 샤이니 키, 과거 혜리에 번호 딴 사연 "선배라고 까였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