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이슈]때아닌 손나은 '페미니즘' 논란, 뉴욕 컬렉션 중 '단순 해프닝'
  • 입력 2018-02-13 15:26
  • 수정 2018-02-13 15: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0004100229_003_20180213133530312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이 난데없이 ‘페미니즘 논란’에 휩싸였다.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 때문에 빚어진 촌극이다. 결론적으로 손나은은 페미니즘을 선전하기 위해 이 게시물을 올린 게 아니라 뉴욕 컬렉션 참관 도중 마음에 드는 브랜드가 의류에 내건 문구를 SNS에 올렸다가 오해를 사는 상황을 맞이했다.

손나은은 지난 7일부터 14일(현지시각)까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세계 4대 컬렉션 중 하나인 뉴욕 패션위크에 초청을 받아 가있다. 매년 각 브랜드에서는 영향력있는 인사들을 초청하는데 손나은도 그중 한명이다. 한 브랜드의 초청을 받은 게 아니라 여러 브랜드, 잡지 화보와 협업을 하게 된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이 문구를 본 일부 누리꾼들이 손나은 측에 항의하며 문제가 발생했다. ‘GIRLS CAN DO ANYTHING’(여자는 뭐든지 할 수 있다)이 페미니즘 문구라는 것이다.
dd

프랑스 브랜드 ‘자딕 앤 볼테르’ 홈페이지 캡쳐.

손나은은 이 게시물을 삭제했다. 항의글이 올라오자 논란이 확산되는 것을 원치 않아했다는 후문이다.

사실 손나은이 이 게시물에 올린 ‘GIRLS CAN DO ANYTHING’이란 문구는 페미니즘 운동에도 쓰이지만 프랑스 브랜드인 ‘자딕 앤 볼테르’가 올시즌 의류에 내건 문구이기도 하다. 손나은은 이 브랜드와도 협업을 했고, 케이스는 협찬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일부 누리꾼들이 이 브랜드의 상품을 페미니즘 관련 굿즈로 오인한 것이다.

손나은의 한 지인은 “손나은은 이 문구가 페미니즘적 관점에서 해석될 수 있다는 걸 전혀 몰랐을 것이다. 페미니즘을 알리기 위한 의도도 전혀 없다. 아이돌이 일부러 그런 행동을 하겠는가. 그냥 해당 브랜드의 상품을 올렸을 뿐인데 벌어진 단순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monami153@sportsseoul.com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한은정, 뒤태 보여주더니 '후다닥' 도망 [★SNS]
  2. 2. 다이어트 성공으로 베트남서 뜨는 피트니스 미녀[B급통신]
  3. 3. 에일리, 자켓 사이로 드러난 '아찔' 볼륨감
  4. 4. 홍진영, 잡티 하나 없는 '청순 민낯' 공개 "엄지 척" [★SNS]
  5. 5. 더블지 FC G걸 니나 반 룬, 네덜란드 특급미녀의 매력을 더블지FC에 발산할께요~[이주상의 e파인더]
  6. 6. 베니테스, 막상 '키' 써보니 대만족? 기성용 입지 변화 감지
  7. 7. 한겨울에 비키니 입고 'CG급 몸매' 뽐낸 모델 최소미
  8. 8. 홍윤화♥김민기, 9년 열애→오늘(17일) 결혼…사회 양세형·김영
  9. 9. 한보름, 무보정 직찍에도 '굴욕無'…늘씬한 각선미
  10. 10. [한국-호주]황의조, 원정 A매치 '첫 골'…아시안컵 원톱 굳혔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