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이슈]때아닌 손나은 '페미니즘' 논란, 뉴욕 컬렉션 중 '단순 해프닝'
  • 입력 2018-02-13 15:26
  • 수정 2018-02-13 15: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0004100229_003_20180213133530312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이 난데없이 ‘페미니즘 논란’에 휩싸였다.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 때문에 빚어진 촌극이다. 결론적으로 손나은은 페미니즘을 선전하기 위해 이 게시물을 올린 게 아니라 뉴욕 컬렉션 참관 도중 마음에 드는 브랜드가 의류에 내건 문구를 SNS에 올렸다가 오해를 사는 상황을 맞이했다.

손나은은 지난 7일부터 14일(현지시각)까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세계 4대 컬렉션 중 하나인 뉴욕 패션위크에 초청을 받아 가있다. 매년 각 브랜드에서는 영향력있는 인사들을 초청하는데 손나은도 그중 한명이다. 한 브랜드의 초청을 받은 게 아니라 여러 브랜드, 잡지 화보와 협업을 하게 된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이 문구를 본 일부 누리꾼들이 손나은 측에 항의하며 문제가 발생했다. ‘GIRLS CAN DO ANYTHING’(여자는 뭐든지 할 수 있다)이 페미니즘 문구라는 것이다.
dd

프랑스 브랜드 ‘자딕 앤 볼테르’ 홈페이지 캡쳐.

손나은은 이 게시물을 삭제했다. 항의글이 올라오자 논란이 확산되는 것을 원치 않아했다는 후문이다.

사실 손나은이 이 게시물에 올린 ‘GIRLS CAN DO ANYTHING’이란 문구는 페미니즘 운동에도 쓰이지만 프랑스 브랜드인 ‘자딕 앤 볼테르’가 올시즌 의류에 내건 문구이기도 하다. 손나은은 이 브랜드와도 협업을 했고, 케이스는 협찬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일부 누리꾼들이 이 브랜드의 상품을 페미니즘 관련 굿즈로 오인한 것이다.

손나은의 한 지인은 “손나은은 이 문구가 페미니즘적 관점에서 해석될 수 있다는 걸 전혀 몰랐을 것이다. 페미니즘을 알리기 위한 의도도 전혀 없다. 아이돌이 일부러 그런 행동을 하겠는가. 그냥 해당 브랜드의 상품을 올렸을 뿐인데 벌어진 단순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monami153@sportsseoul.com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아이돌 뺨치는 미모로 야구장 직관하게 만드는 치어리더 안지현
  2. 2. '나 혼자 산다', 폐차장 갈 수준이라는 이시언의 중고 슈퍼카
  3. 3. 한예슬, 왼쪽 옆구리 화상…차병원 측 "보상 방안 논의 중"
  4. 4. 김사랑, 멀리서도 이기적인 비율 자랑
  5. 5. [B급통신] 英 뷰티 크리에이터의 충격적인 일상
  6. 6. '마술사' 데이비드 카퍼필드, 마술 비밀 법원서 공개된다
  7. 7. [★SNS] '임신 29주 차' 가희, 아름다운 D라인 셀카
  8. 8. '무한도전' 박명수 "MBC 파업으로 방송 無, 3000만 원 거덜 나"
  9. 9. 한예슬, 의료사고 소식에 네티즌 "배우는 몸이 재산인데…"
  10. 10. 서울, 대구에 3-0 완승…불화설 진화할 소중한 승점 3점 획득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