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특집] 한국인 빅리거 삼총사 "가을에 다시 만나요"
  • 입력 2018-02-14 05:30
  • 수정 2018-02-14 05: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류현진 오승환 추신수

왼쪽부터 류현진, 오승환, 추신수.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한국인 빅리거 삼총사가 한 그라운드에 서는 장면은 보기만 해도 흐뭇하다. 한 누리꾼은 “류현진이 6이닝 2실점으로 내려간 뒤 추신수가 역전홈런을 치고, 오승환이 세이브를 따내면 정말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류현진(LA다저스)과 추신수 오승환(이상 텍사스)은 오는 15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애리조나 글렌데일과 서프라이즈에서 각각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두 팀 모두 투수들이 15일에 모여 시즌 준비를 시작하고 야수들은 닷새 뒤인 20일 합류하는 일정이다. 세 명의 ‘한국인 빅리거’는 27일 서프라이즈 스포츠콤플렉스에서 먼저 만난다. 다저스가 22일부터 시범경기를 치르기 때문에 5선발 후보로 낙점된 류현진이 ‘오-추 듀오’ 앞에서 투구를 할 가능성을 전혀 배제할 수 없다. 28일에는 글렌데일에 위치한 캐멀백랜치에서 리턴매치가 잡혀있어 이틀 연속 만날 가능성도 남아있다. 새 팀에 적응해야 하는 오승환도 자신의 루틴을 깨지 않는 범위 내에서 등판 일정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과 추신수가 맞대결을 펼치고 오승환이 1이닝 정도 다저스 타선을 상대하는 모습을 예상보다 일찍 만날 수 있을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같은 서부지구이지만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라 정규시즌 중에는 만나기 어렵다. 내달 30일 시즌 개막과 함께 잠시 떨어지는 두 팀은 6월 13, 14일 다저스타디움에서 8월 29, 30일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이틀씩 교류전을 치른다. 다저스와 텍사스가 양대리그 챔피언십을 거머쥐고 월드시리즈에 진출하면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두 팀 모두 전력이 좋기 때문에 충분히 ‘즐거운 상상’을 할 수 있다.

스프링캠프때부터 철저한 몸관리로 풀타임을 소화해야 가능한 일이다. 류현진과 오승환, 추신수이 한목소리로 “건강하게 한 시즌을 치르는 것”을 첫 번째 목표로 꼽은 이유다.
zzang@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MBC 김수진 앵커, '평창'을 '평양'으로 아찔한 말실수…'바로 정정'
  2. 2. "이 몸매, 실화?"…소유, 웨딩드레스 속 드러난 비현실적 볼륨감
  3. 3. [SS이슈]예학영, 9년전 마약 이어 이번엔 음주운전
  4. 4. [최민정 금메달]전화위복의 승리…'2006 진선유 역사'에 도전한다
  5. 5. 강은비, 베드신 논란 해명…"페미가 언제부터 사이비 종교였나" 격분 (전문)
  6. 6. 오승환 텍사스행 무산, 팔에 이상 발견?
  7. 7. '아육대' 루이, 캐주얼한 패션 속 확연히 드러나는 볼륨감(ft.복근)
  8. 8. '키스 먼저 할까요' 예지원, 몇개월 갈고 닦은 '도발 폴댄스' 선보여
  9. 9. [2018평창]아 심석희…1500m 미끄러지며 충격의 탈락
  10. 10. '메디 34점 맹폭' IBK기업은행, 한국도로공사 꺾고 3연승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