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얘기라 봤다" 육지담, '강다니엘 빙의글' 놓고 SNS 설전
  • 입력 2018-02-14 07:44
  • 수정 2018-02-14 07: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최민지기자] 래퍼 육지담이 그룹 워너원 팬이 쓴 '강다니엘 빙의글'이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하며 SNS에서 설전을 벌였다.


육지담은 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이라며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앞서 한 워너원 팬이 쓴 강다니엘 빙의글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스토킹 불법 아님?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는데"라는 글을 올렸고, "우리 얘기라서 봤다", "워너원이 내 연락을 피한다" 등 논란이 될만한 댓글을 남겼다. '빙의글'이란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 등을 주인공으로 직접 쓴 일종의 팬 픽션.


워너원 팬들의 항의가 이어졌고, 그는 댓글을 통해 설전을 벌였다. 육지담은 "무슨 망상이고 무슨 중지고 무슨 연락처를 알려주면 그때 조용히 하실래요"라며 "뭘 어쩌라고 다 해도 오해할 거면 그냥 가만히 있으시라고요. 워너원 강 씨랑 하 씨 연락처밖에 없었어요. 둘 다 안 받아서 그런 거예요"라고 적었다.


이어 자음만으로 문장을 만드는가 하면 "일단 다 나와주세요. 죽는꼴 보기 싫으면", "왜 약속을 한 사이인데 그것들도 안 지키는 거고" 등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14일 오전 7시 30분 현재 앞서 논란이 됐던 글들은 모두 삭제된 상태지만, "심한 말 작작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이라는 게시물은 그대로 남아 있다.


julym@sportsseoul.com


사진ㅣ육지담 SNS 캡처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중화권 男心 홀렸던 리투아니아 출신 모델의 미모
  2. 2. "노란 비키니+구릿빛 피부"…매혹적인 뒤태 뽐낸 LE
  3. 3. '여전한 분위기 여신' 탕웨이, 미소만 지어도 매력 넘쳐
  4. 4. 한소희, 청순함 뒤 숨겨둔 '섹시美' 발산
  5. 5. '연중' 박희순 "아내 박예진, 밖에 잘 못 나가게 해" 폭소
  6. 6. 사진으로 본 박항서, 히딩크의 오른팔에서 베트남의 별로[★타임머신]
  7. 7. '빚투논란' 임예진 "父와 왕래 끊겨…해결 위해 노력할것"[직격인터뷰]
  8. 8. 베트남, 스즈키컵 정상 등극…'박항서 매직' 신화가 되다[스즈키컵]
  9. 9. 미스코리아 출신 모델 신해리, 로드FC 051부터 로드걸에 합류![이주상의 e파인더]
  10. 10. 박항서로 물든 하노이, 우승 기대감에 들뜬 베트남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