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빙상연맹 "최민정 500m 실격 이유, 킴 부탱 저지했기 때문"
  • 입력 2018-02-14 08:21
  • 수정 2018-02-14 10: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최민지기자] 쇼트트랙 대표 최민정(20·성남시청)의 500m 결승 실격 이유에 대해 국제빙상연맹(ISU) 공식 입장이 나왔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을 치렀다. 1레인에서 출발한 그는 아리아나 폰타나(28·영국)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 판정을 받았다.


경기 후 최민정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실격 사유를 듣지 못했다"고 눈물을 보이며 "아마도 마지막 결승선에서 (폰타나)와 부딪힌 것이 이유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14일 오전 국제빙상연맹 홈페이지에 올라온 경기 리뷰에 따르면 페널티는 폰타나가 아닌 킴 부탱(23·캐나다)과 접촉 과정에서 범했다.


ISU는 "여자쇼트트랙 500m 결선 마지막 코너에서 최민정은 2위를 하고자 아리아나 폰타나 바로 뒤 킴 부탱의 진행 라인을 가로질렀다. 이런 행동으로 야라 반 케르코프(28·네덜란드)도 킴 부탱을 앞질러 3위를 차지했다"며 "그러나 이 극적인 사건은 최민정이 킴 부탱의 진행을 저지한 것에 대해 임페딩 페널티가 부과되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최민정은 실격의 아픔을 뒤로하고 오는 17일 치러지는 쇼트트랙 여자 1,500m 종목에 출전해 금메달에 재도전한다.


julym@sportsseoul.com


사진ㅣ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경고 2장 차이가 만든 기적의 베트남 16강…'박항서 매직'은 계속된다
  2. 2. '알함브라' 한보름, 푹 파인 민소매로 드러난 볼륨감
  3. 3. '초통령' 헤이지니 "결혼 축하 감사…동심 잃지 않을게요"[SNS핫스타]
  4. 4. '박서원♥' 조수애, 혼전임신설 "현재 임신 5개월…병원 입원 中"
  5. 5. 어깨 드러내고 은근한 '섹시美' 방출한 전효성
  6. 6. 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여교사와 내연 의혹…수억 원대 선물까지
  7. 7. "요요가 뭐죠?" 홍지민, 밀착 원피스 완벽 소화 (ft.군살無 각선미)
  8. 8. 원챔피언십 링걸 김지나, 초 미니 스포츠 비키니가 아찔해
  9. 9. "손흥민 없어도 한국은 우승"…토트넘 팬들 생각은 틀렸다[아시안컵 리포트]
  10. 10. 13세 맞아? 성숙된 미모 갖춰 프로 모델로 활동 중인 호주 소녀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