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 예선과 다른 환경, 끔찍한 부상 발생한 하프파이프 결승
  • 입력 2018-02-14 11:27
  • 수정 2018-02-14 11: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돌풍 몰아치는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경기장

12일 강원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크 예선에서 경기장 위로 돌풍이 몰아치고 있다. 2018. 2. 12. 평창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보광=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전날과 달라진 기후로 인해 난도가 한 층 높아졌다. 1차 시기를 완주한 선수가 12명 중 5명 밖에 안 될 정도로 반 이상의 선수들이 고전했고 2차 사기에선 끔찍한 사고까지 발생했다.

14일 보광 휘닉스 스노우 경기장에선 2018 평창 올림픽 남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결승전이 열렸다. 전날 예선에서 미국의 숀 화이트와 호주의 스코티 제임스, 일본의 히라노 아유무가 뜨거운 경쟁을 벌인 만큼 이날 휘닉스 소노우 경기장은 관중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그런데 커다란 변수가 발생했다. 갑자기 영상 1도로 오른 기온으로 인해 하프파이프의 상태가 바뀌었다. 전날 단단히 얼어 있었던 것과 다르게 표면이 녹으면서 가속을 내고 착지하는 데 선수들이 어려움을 겪었다.

부상자도 나왔다. 일본의 토츠가 유토는 2차 시기 첫 번째 점프를 착지하는 과정에서 하프파이프 상단에 크게 충돌했다. 충돌 후 하프파이프에서 내려가는 과정에서 한 번 더 충돌하며 그대로 쓰려지고 말았다. 결국 토츠카는 경기 요원의 도움을 받아 들것으로 내려왔다. 경기장 찾은 수 많은 관중들이 충격에 빠진 순간이었다.

한편 1차 시기까지 1위는 스노보드의 전설 숀 화이트가 차지했다. 숀 화이트는 94.25점으로 2위 제임스를 2.25점 차이로 제쳤다. 결승전은 3차 시기까지 열린다.

bng7@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NS] 강민경, 손으로 가려도 숨길 수 없는 '볼륨감'
  2. 2. '아이돌→유튜버로 변신' 시크릿 정하나, 몰라보게 마른 몸매
  3. 3. '프로듀스48' 탈락한 김현아, 휴가지에서 공개한 일상
  4. 4. [바레인전]인맥 축구가 뭔가요…논란에 해트트릭으로 응답한 황의조
  5. 5. '러시아 미녀' 안젤리나 다닐로바의 휴가지 비키니 패션
  6. 6. 배지현, '♥' 류현진 복귀전 직관 내조 "응원해요"
  7. 7. 아이린, 무대 도중 '빨간맛' 안무 까먹고 얼음
  8. 8. [바레인전]'황의조 해트트릭' 김학범호, 바레인에 6-0 대승…최고의 출발
  9. 9. [단독]개그맨 윤형빈, 연말에 로드FC에서 격투기 고별전을 가지겠다!
  10. 10. [이주상의 e파인더]2018 비키니 코리아 '베스트 페이스' 이예진, 피트니스 대회에서 그랑프리도 받고 싶어요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탭탭판타지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