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 예선과 다른 환경, 끔찍한 부상 발생한 하프파이프 결승
  • 입력 2018-02-14 11:27
  • 수정 2018-02-14 11: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돌풍 몰아치는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경기장

12일 강원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크 예선에서 경기장 위로 돌풍이 몰아치고 있다. 2018. 2. 12. 평창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보광=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전날과 달라진 기후로 인해 난도가 한 층 높아졌다. 1차 시기를 완주한 선수가 12명 중 5명 밖에 안 될 정도로 반 이상의 선수들이 고전했고 2차 사기에선 끔찍한 사고까지 발생했다.

14일 보광 휘닉스 스노우 경기장에선 2018 평창 올림픽 남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결승전이 열렸다. 전날 예선에서 미국의 숀 화이트와 호주의 스코티 제임스, 일본의 히라노 아유무가 뜨거운 경쟁을 벌인 만큼 이날 휘닉스 소노우 경기장은 관중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그런데 커다란 변수가 발생했다. 갑자기 영상 1도로 오른 기온으로 인해 하프파이프의 상태가 바뀌었다. 전날 단단히 얼어 있었던 것과 다르게 표면이 녹으면서 가속을 내고 착지하는 데 선수들이 어려움을 겪었다.

부상자도 나왔다. 일본의 토츠가 유토는 2차 시기 첫 번째 점프를 착지하는 과정에서 하프파이프 상단에 크게 충돌했다. 충돌 후 하프파이프에서 내려가는 과정에서 한 번 더 충돌하며 그대로 쓰려지고 말았다. 결국 토츠카는 경기 요원의 도움을 받아 들것으로 내려왔다. 경기장 찾은 수 많은 관중들이 충격에 빠진 순간이었다.

한편 1차 시기까지 1위는 스노보드의 전설 숀 화이트가 차지했다. 숀 화이트는 94.25점으로 2위 제임스를 2.25점 차이로 제쳤다. 결승전은 3차 시기까지 열린다.

bng7@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힙'한 모델 최소윤의 #롤모델 #최종 목표 [런웨이톡]
  2. 2. '학사비리' 윤두준·육성재, 학위취소→동신대 "인정"...소속사 '확인 중'(종합)
  3. 3. '파격 드레스' 한초임 "실검 1위 영광, 호평·혹평 모두 감사해요"[직격인터뷰]
  4. 4. 제시, 관객 압도하는 섹시 퍼포먼스…화끈한 노출까지
  5. 5. 취안첸→텐하이…태풍에 휘말린 최강희 감독, 일방적 계약해지 가능성도
  6. 6. 황인영, 둘째 임신설 직접 부인 "늘어난 뱃살"
  7. 7. 'SKY캐슬' 측 "대본 유출? 정황 파악 중...사실이면 책임 물을 것"
  8. 8. "좋은 음악으로 보답할 것" 워너원, 마지막 시상식 서가대서 전한 진심[SS리뷰]
  9. 9. '2년 연속 대상' 방탄소년단, "'아미' 덕분에 행복, '아미'도 우리와 행복하길"(인터뷰)
  10. 10. "인형 실사판" 경리, 역대급 비율+각선미 과시[★SNS]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