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이슈] 육지담, SNS 논란은 이제 그만...신중해져야 할 때
  • 입력 2018-02-14 11:56
  • 수정 2018-02-14 11: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 인턴기자] 공인으로서 말 한마디 한마디에도 신중할 필요가 있는데 생각이 짧았다. 더 이상의 잡음을 막기 위해선 조심스럽게 행동해야 할 때다. 래퍼 육지담이 SNS에 게재한 '강다니엘과 빙의 글'이 자신의 경험이라고 주장하며 워너원 팬들과 설전을 벌였다.


14일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 픽션 '강다니엘 빙의 글'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에 워너원 팬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육지담은 "진짜 극도로 혐오한다. 스토킹 불법 아님?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다"는 글과 "우리 얘기라서 봤다", "워너원이 내 연락을 씹는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또한 팬들과 댓글로 설전을 벌였고 결국 해당 게시글은 삭제했다.


하지만 육지담은 이어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라며 다소 격앙된 표현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이어 캐스퍼는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호감을 갖고 만나던 사이라고 주장해 뜨거운 감자로 남아있는 상태다.


육지담이 SNS를 통해 논란의 주인공이 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지난 9일 한 장례식장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육개장 먹어야 할 듯"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네티즌들이 "장례식장에서 한 말은 아닌 것 같다"며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하자 사과의 글을 올린 바 있다.


육지담이 게재한 팬픽 글은 진위 여부를 떠나 행동이 경솔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팬들이 다소 예민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글을 굳이 게재하며 과거를 끄집어 냈어야 했냐는 것이다. 게다가 애꿎은 강다니엘도 난처하게 만들었다.


과거에도 SNS로 한 차례 곤욕을 치른 육지담. 이번 논란을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 더욱 신중한 자세를 보여야 할 때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육지담 SNS

추천

6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아이돌 뺨치는 미모로 야구장 직관하게 만드는 치어리더 안지현
  2. 2. '나 혼자 산다', 폐차장 갈 수준이라는 이시언의 중고 슈퍼카
  3. 3. 한예슬, 왼쪽 옆구리 화상…차병원 측 "보상 방안 논의 중"
  4. 4. 김사랑, 멀리서도 이기적인 비율 자랑
  5. 5. [B급통신] 英 뷰티 크리에이터의 충격적인 일상
  6. 6. '마술사' 데이비드 카퍼필드, 마술 비밀 법원서 공개된다
  7. 7. [★SNS] '임신 29주 차' 가희, 아름다운 D라인 셀카
  8. 8. '무한도전' 박명수 "MBC 파업으로 방송 無, 3000만 원 거덜 나"
  9. 9. 한예슬, 의료사고 소식에 네티즌 "배우는 몸이 재산인데…"
  10. 10. 서울, 대구에 3-0 완승…불화설 진화할 소중한 승점 3점 획득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